제95회 전국체전, 근대5종 전 종목 제주 개최
제95회 전국체전, 근대5종 전 종목 제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제95회 전국체전에서 근대5종 세부 전 종목을 제주에서 치를 수 있게 됐다.

제주도는 대한체육회 및 대한근대5종연맹과 협의해 제95회 전국체전 근대5종 전 종목을 서귀포시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근대5종 전 종목 개최는 제주도의 요청에 의해 성사됐다. 그동안 제주는 세부 종목 중 승마 개최가 어려웠다. 

과거 2번의 전국체전에서 수영, 크로스컨트리, 사격, 펜싱은 제주에서 치렀으나 승마는 경기장이 없어 경기도 성남 국군체육부대를 찾아야 했다.

하지만 제주도는 최근 말산업 특구 지정 등으로 승마 여건이 성숙했다며 근대5종연맹에 어필했다.

그러면서 경기장으로 서귀포산업과학고 승마장을 제시했고, 근대5종연맹의 점검 결과 대회 진행에 적합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현재 대한체육회에 사용승인 절차를 밟고 있다.

승마 외에 수영은 중문체육센터, 크로스컨트리, 사격, 펜싱은 중문고등학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전국체전을 계기로 조성된 인프라를 통해 국내외 대회를 유치하고 엘리트 선수 육성과 전지훈련팀 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근대5종은 제주의 전통 강세 종목이다.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제주출신 김명건 선수가 금메달을 획득했고, 최근 전국체전에서도 제주사대부고 선수가 금메달을 따는 등 전국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제주도 근대5종연맹 김우철 회장은 “전국체전 근대5종 전 종목 개최를 16개 시.도 근대5종 연맹에서 매우 환영하고 있다”면서 “선수들의 제주 체류기간과 사전 적응훈련 일수가 늘어나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95회 전국체전 근대5종은 10월28일부터 11일3일까지 열린다. 전국 시.도 선수단과 임원 등 300여명이 남녀 고등부, 일반부 등으로 나눠 14개의 금메달을 놓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다. <제주의소리>

<김성진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