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후보들, 김우남 구하기? 공멸위기 충정?
새정치 후보들, 김우남 구하기? 공멸위기 충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남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 제주지사 경선룰에 반발, 이틀째 모든 공식일정을 접고 칩거에 들어간 가운데 도의원 출마자들이 중앙당과 도지사 후보들에게 경선룰 문제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 도의원 출마자 일동으로 9일 발표된 성명에선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지사 후보들은 '경선룰 문제해결'에 즉각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김우남 의원의 칩거가 "6.4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경선 후보들간에 경선룰 합의가 원만히 이뤄지지 않아 일어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새정치민주연합 도지사 경선에 참가한 신구범.고희범.김우남 후보는 경선룰과 관련해 불거진 현재의 문제해결을 위해 즉각 나서라"며 "제주도당과 중앙당은 후보자들간 경선룰 합의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해 여건을 마련하고 중재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또 이들은 "제주지사 경선에 참여한 후보들은 경선룰 합의가 제주도 지방선거 전체에 미치는 영향이 절대적인 만큼 대승적 차원에서 협의에 임해 경선 흥행과 본선 승리를 위한 최선의 경선룰을 만들어서 6.4 지방선거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이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도지사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이 아름답게 진행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경선에 참여한 각 후보들은 지금부터 경선룰이 확정되기 전까지 경선룰에 대한 의견 발표를 자제해야 한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성명 내용은 '경선룰'에 반발해 칩거 중인 김우남 의원이 주장하는 내용과 대부분 맥을 같이 한다.

이날 성명을 언론사에 배포한 고인국 예비후보는 <제주의소리>와 통화에서 "전화통화가 안된 3명의 현역 도의원을 제외하면 모든 도의원 후보자가 성명에 동의했다"며 "선거에 임박했는데 자칫하면 패배할 수 있다는 생각에 성명에 동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 저작권자ⓒ제주의소리. 무단전재_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5
미친세상 2014-04-10 10:05:06
고 모 ..로 몇이나 당선될거 같나? 지난번도 그러드만
진보가 도의원 새누리 상납하는 거냐?
125.***.***.196

생쑈 2014-04-10 08:43:43
김우남 하나 살리려고, 다 죽자는 구나.
이런 빌어먹을 세상

누구는 나오고 싶어, 룰 바꿔달라는데,
누구는 나오고 싶지 않아, 룰 바꿔달라 땡깐 피우네
자기 살고 남들 다 죽이려고,
그래봐야 자기가 죽어 ..
175.***.***.52

쇼킹한 뉴스~단독보도라던데 2014-04-10 08:36:40
네거티브는 그만
121.***.***.186

사무실 2014-04-10 00:45:47
고인국이 다 전화했을까?ㅎㅎㅎ
절대 아닐걸.ㅎㅎㅎ
초안은 누게가 잡았을까?ㅎㅎㅎ
쌩쑈하는것에 웃음나네.ㅎㅎㅎ
후보들에게 누구누구 전화했을까요?
아마 이 문제의 장본인과 관련된 주변 사람이죠.
116.***.***.78

김삿갓 2014-04-09 23:58:03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의 도의원예비후보의 수준이 이 정도라면

모든 것 포기 못하지.

썩어 빠질대록 썩어빠진 세상, 김의원님 무사보필 하시지.

하늘을 보고 가슴이 두근거리신지 않은시지.

자네들 그리하면 내가 저격수로 나섰겠네.

나중에 나한톄 원망을 하지 말기를.
17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