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얼병원 제주 부지 매물로? 논란 증폭
싼얼병원 제주 부지 매물로? 논란 증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1465_171296_3355.jpg
부동산 중개 사이트에 잇따라 등장...시민단체 "정부-제주도, 사기극에 놀아나지 말라"

국내 외국 영리병원(투자개방형 병원) 1호로 추진중인 싼얼병원의 제주도 사업부지가 부동산 매물로 나왔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싼얼병원을 둘러싼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

<동아일보>는 8월30일 ‘정부 국내 1호 투자개방형 병원 내달 승인 발표 때 中산얼병원, 이미 사업 접었다’라는 제목으로 싼얼병원이 사실상 한국 사업을 포기했다고 보도했다.

보건복지부는 곧바로 해명자료를 내고 산얼병원이 제주에 보유중인 숙박업용 토지는 매각을 추진했지만 병원 부지는 매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동아일보>는 9월4일 보도에서 복지부의 해명이 거짓이라며 재 반박했다. 그 근거로 도내 모 공인중개사 온라인 사이트에 게시된 매물 내용을 제시했다.

해당 사이트에는 서귀포시 호근동 1551번지가 5월14일자로 52억5000만원에 올라왔다. 또다른 부동산 관련 블로그에는 7월8일자로 44억원에 같은 부지가 매물로 나왔다.

의혹이 불거지자 의료영리화 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5일 성명을 내고 정부와 제주도를 향해 '싼얼병원 사기극'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싼얼병원 중국 현지법인 대표는 사기혐의로 구속되고 모회사는 부도상황”이라며 “이는 싼얼병원 한국법인이 시세차익을 노린 투기자본임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일방적 의료민영화와 영리병원 추진으로 국민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며 “국민들은 사기극에 넘어갈 만큼 바보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제주도를 향해서는 “원희룡 지사는 지방선거때 도민에게 의료민영화를 추진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도민을 불안하게 할 이유가 없다. 지사는 싼얼병원을 불허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