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비소리, 바다건너 세계로!" 제주해녀축제 '팡파르'
"숨비소리, 바다건너 세계로!" 제주해녀축제 '팡파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녀축제2.png
▲ 제7회 제주해녀축제 현장. ⓒ제주의소리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해녀박물관 및 제주 구좌읍 해안가 일원에서 ‘숨비소리, 바다건너 세계로!’를 주제로 제7회 제주해녀축제가 열렸다.

이번 축제는 제주도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 대폭 늘었다.

처음으로 해녀 관련 전문가 석학들이 참석하는 해녀국제학술대회가 열려 제주해녀문화 가치 정립 및 보존·전승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해녀축제.png
▲ 제7회 제주해녀축제에선 해녀들이 직접 채취한 해산물로 만든 다양한 먹거리를 맛볼 수 있었다. ⓒ제주의소리

주 행사장에서는 해녀들이 직접 채취한 해산물로 만든 먹을거리가 풍성하게 차려져 사람들의 입을 사로잡았다. 성게국수, 소라구이, 소라꼬치, 한치해물전, 전어회 등 다양한 먹을거리를 맛보려는 관람객들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해녀들이 사용했던 테왁망사리, 해녀공작물을 만들어보는 체험프로그램과 방송국의 특별생방송무대, 제주해녀 다큐멘터리 상영 등으로 제주 해녀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또한 최근 개성만점 플리마켓으로 입소문 난 구좌읍 세화리 ‘벨롱장’도 19일 해녀박물관에서 열리면서 큰 인기를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