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야간관광, 문화예술로 해법 찾는다
제주 야간관광, 문화예술로 해법 찾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과 문화예술의 콜라보레이션 포스터.jpg

제주의 야간관광 활성화를 논하기 위해 국내·외 문화예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관광공사(사장 최갑열)와 재단법인 한류문화인진흥재단(이사장 문신자)는 오는 7일 오후 4시 제주웰컴센터 웰컴홀에서 열리는 ‘제주야간관광 콘텐츠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세계적인 조명예술가인 브루스 먼로(Bruce Munro)가 자신의 작업을 주제로 연단에 오르고, 북경올림픽 당시 디자인 총괄 디렉터였던 중국 쑤저우(Suzhou)시 관광국의 샌디 줘우(Sandy Zhou), 경북대학교 문이식 교수가 야간관광 콘텐츠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또 문화체육관광부 권혁중 서기관, 제주도의회 이선화 의원, 제주도 오승익 문화관광스포츠국장, 국제평론가협회 윤진섭 부회장, 퍼블릭아트 백동민 대표가 참석하여 ‘제주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한 발상의 전환’을 주제로 토론을 벌인다.

이번 심포지엄은 그동안 제주관광의 취약점으로 지적돼 온 야간관광의 활성화 방안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논의의 장이 될 전망이다.

주제 발표에 나서는 브루스 먼로는 호주에서 예술에 대한 영감을 얻은 후 조명예술을 시작했고, 지금까지 미국과 영국, 프랑스, 스페인 등 전 세계 주요 도시에서 작품 전시에 나서고 있다.

‘제주 LED 아트 페스타’를 통해 본인의 작품을 제주에 소개할 예정인 브루스 먼로는, 야간관광 활성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원희룡 지사를 만나 우수사례를 소개하고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공유할 예정이다.

‘제주 LED 아트 페스타’는 오는 9월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일원에서 펼쳐지는 조명을 활용한 축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