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원자력학회 학술대회, 5년간 ICC제주서 개최
한국원자력학회 학술대회, 5년간 ICC제주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자력학회(학회장 장문희) 2015 춘계학술대회가 6일부터 8일까지 2박3일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이번 학술행사에는 회원 1600여명이 참가하며, 논문 800여편이 발표된다. 내용, 규모면에서 국내 최대 학술대회가 될 전망이다.

학술대회 첫날인 6일에는 원자력시스템기술연구회 등 각 연구회별로 원전 형상관리 현황 및 향후 추진방향, 전략물자 수출 통제 워크숍, 원자력과 기후변화 등 주제로 총 14개 워크숍을 통해 심층적인 논의가 이루어 질 예정이다.

7일 오전에는 방사선이용 및 방호 구두발표, 핵연료 및 원자력재료 구두발표 등 12개 세션으로 진행되고, 오후에 있는 개막행사에서는 후지이에 요이치(前 일본원자력위원회 위원장)의 특별강연 및, 우수논문상 시상식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한국원자력학회 춘계학술대회는 원자력분야에 종사하는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최고 권위 학술행사로 꼽힌다. 2015년 대회를 시작으로 5차에 걸쳐 매년 봄 제주에서 개최된다.
 
5년간 국내외에서 8000명의 참가가 예상되며, 제주 지역 경제에 미치는 직접 경제파급효과는 126억원으로 추정된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원자력에 관한 학술 및 기술 발전을 목적으로 1969년에 설립되어 그간 원자력관련 간행물 발간, 장학사업, 국제협력 사업 및 학술회의 개최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원자력 발전에 크게 기여한 국내 최고의 학술단체 중 하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