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체력 없는데 사교육 시키면 뭐하나”
“기초체력 없는데 사교육 시키면 뭐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아카데미-나침반교실] (9) 안상진 부소장 “좋은 습관이 '수학체력' 키운다”

처음엔 미심쩍어 했던 부모들도 시간이 지나자 점차 고개를 끄덕이기 시작했다. 일반 사교육 시장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얘기들. 그러나 막상 들어보니 다 수긍이 간다는 얼굴이다.

17일 오전 10시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제주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과 <제주의소리>가 함께하는 ‘2015 부모아카데미-나침반 교실’ 열한 번째 강연에서 나온 반응들이다.

이 날 연단에 선 이는 안상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부소장. 잘 나갔던 교사에서 교육시민운동가로 변신한 그는 그는 “수학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게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저는 반사적으로 ‘습관’이라고 말한다. 스스로 공부하는 방식을 말하는 것”이라며 이 날 강의에서 ‘지혜로운 수학 학습법’을 풀어놓았다.

IMG_9111.JPG
▲ 17일 열린 '2015 부모아카데미-나침반 교실' 열한 번째 강연에 나선 안상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부소장. ⓒ 제주의소리

그가 제시한 해법은 사교육 시장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문법과는 전혀 달랐다. 먼저 무리한 선행학습에 일침을 가했다.

그는 “단언컨대 상위 학년의 과정 중 1년 앞 과정도 이해할 수 없다”며 “몇 년을 앞서나간다는 학생들? 그건 학원에서 해주는 거다. 학원에서 베껴쓰고 필기하고 외우고 그건 공부가 아니다. 남는 게 하나없다. 진짜 공부는 스스로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이해 안가는 것을 고민하고 안되는 것을 해결하는 과정”이라고 꼬집었다.

또 “선행학습의 결정적 문제는 아이들이 정작 수업시간에 흥미나 호기심을 못하는 데 있다”며 “어설프게 듣고 와서 결론은 다 안다. 공식만 알면 다 안다고 생각한다. 정작 중요한 ‘과정’을 설명할 때 아무도 관심이 안 보이게 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사교육 시장에서 끊임없이 ‘선행학습’을 강조하는 건 자본의 논리가 숨어있다는 지적도 가했다.

그는 “(학원 입장에서) 선행학습은 비용이 적게든다. 복습 중심이면 학생 별로 수십가지의 경우를 분석해야겠지만, 선행학습은 학생들이 모르는 걸 그냥 (일괄적으로) 얘기하기 때문”이라며 “또 선행학습의 효과를 확인하는데는 수년이 걸리기 때문에 책임에서 자유로운데다, ‘몇 년 선행학습을 한다’ 치면 좋은 이미지 효과를 얻게 된다”고 설명했다.

IMG_9107.JPG
▲ 17일 열린 '2015 부모아카데미-나침반 교실' 열한 번째 강연. ⓒ 제주의소리

그가 제시한 방법은 ‘복습의 힘’. 이른바 수학의 ‘기초체력’을 키우라는 조언이다.

그는 “복습과 예습의 중요성을 비교하면 9대1”이라며 “복습이 분명하지 않으면, 밑바탕이 탄탄하지 않으면 절대 위로 못 올라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 권을 한 번 보는 것보다 한 권을 여러 번 보기 △하나의 문제로 고민할 시간 충분히 주기 △매일 복습하기 △예습을 할 경우 훑어보기만 하고 공식은 외우지 않기 △방학 때 전 학기 내용 심화 복습하기 △문제집을 고를 때 전체의 70%를 풀 수 있는 수준의 난이도를 고르기 △문제집 한 권을 풀고나서 틀린 문제만 모아 오답노트 만들기를 구체적 방안으로 제시했다.

또 학생들이 배운 내용을 부모 등 제 3자에게 다시 설명해주는 방식도 좋은 접근이라고 덧붙였다. 단 이 과정에서 부모가 리액션을 넘어서 개입한다거나 아예 설명을 들어주지 않으려는 태도는 지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식으로 중3까지 학습을 하면 자기주도적 학습능력이 붙어있을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스스로 공부할 수 있게 된다. 진도 욕심을 낼 필요가 없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학체력’이 강하면 고등학교에서 같은 내용을 익혀도 이해가 빠르다”고 덧붙였다. 사교육은 그 다음에 이용하면 된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그는 거듭 “스스로 수학하는 힘이 키워지기 전에 학원을 보내면 잘되도 문제, 안되도 문제”라며 “잘되는 경우를 따져봐도 앞으로 스스로 공부하고 고민하는 대신 학원에 가서 답을 얻으려고 할 것이고, 나쁜 경우 ‘내가 수학적인 머리가 없나봐’하고 자책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모들이 학원에 의존하는 이유가 수학에 대한 공포감이 있기 때문”이라며 “아이들을 믿고 기다려라. 아이들을 신뢰하라”고 강조했다.

IMG_9134.JPG
▲ 17일 열린 '2015 부모아카데미-나침반 교실' 열한 번째 강연에 나선 안상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부소장(오른쪽). 그 옆은 사회자인 이완국 전 교사. ⓒ 제주의소리

이날 그가 마지막으로 던진 메시지는 어떤 비법이나 방법론이 아닌 ‘더 좋은 제도를 함께 고민하자’는 호소였다. 그는 퇴직 전 마지막 수업에서 가혹한 경쟁 구도 속으로 아이들을 몰아넣은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학생들에게 사과했다고 한다. 그는 이 날 강의에서 각박한 세상 속에서 어떻게든 살아남는 비법을 말해준 셈이지만 결국 이 ‘각박한 세상’을 바꾸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는 게 그의 궁극적인 메시지였다.

IMG_9138.JPG
▲ 17일 열린 '2015 부모아카데미-나침반 교실' 열한 번째 강연에 나선 안상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부소장. ⓒ 제주의소리

“그 동안 저는 교사하면서 아이들에게 ‘공부 열심히 안하면 사회 나가서 뭐가 되는 줄 아느냐’며 무한경쟁에 몰기에 바빴다. 애들이 힘들다고 할 때 ‘다 힘들다 너만 힘드냐’고 얘기만 했다. 훨씬 나쁜 제도를 물려줬지만 기성세대들은 인정하지 않는다. 그래서 마지막 수업, 퇴직 전 아이들에게 사과를 했다. 우리 세대를 용서해달라고.

우리 아이들이 잘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 거다. 하지만 우리 아이들 뿐만 아니라 모든 아이들이 우리의 자녀다. 지금까지 저는 각박한 제도 속에서도 수학을 잘하는 방법을 알려드렸다. 하지만 그것과 함께, 우리 아이들이 의미없는 무한경쟁과 교육 속에 있는 걸 바꿔가는 데 함께 갔으면 좋겠다”

나침반교실 지혜로운 수학 학습법 2는 소리TV를 통해 시청 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