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게 떠나라" 양창윤, 강창일 불출마 촉구
"아름답게 떠나라" 양창윤, 강창일 불출마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창윤.jpg
▲ 양창윤 전 JDC 경영기획본부장 ⓒ제주의소리

'3년여전 약속' 이행 압박...'원색적 용어-질문 봉쇄' 씁쓸한 뒷맛도

[기사 보강 : 13시55분] 4.13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진 양창윤 전 JDC 경영기획본부장이 4선을 노리는 강창일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의 불출마를 촉구했다. 강한 톤으로 '3년여 전 약속' 이행을 압박하고 나섰다.

하지만, 상대방을 향해 '배신' '과욕' '몰염치' '비계' 등 원색적인 용어를 쓴 그는 공개서한문만 읽은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지 않아 씁쓸한 뒷맛을 남겼다.

양창윤 전 JDC 경영기획본부장은 8일 오전 10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강창일 의원에게 보내는 공개서한문을 발표했다.

양 전 본부장은 공개서한문에서 "며칠 전 TV를 통해 강 의원이 4선 고지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며 "강 의원은 현경대 의원을 누르고 국회의원에 당선돼 지금까지 내리 3선의 영광을 누리고 있지만 저에게는 동지에 대한 배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현경대 전 의원의 보좌관을 지냈다. 양 전 본부장 역시 한때 현 전 의원의 보좌관으로 지내면서 강 의원과 한솥밥을 먹었다.  

그는 "배신을 용납하는 사회는 발전이 없고, 한번 배신한 사람은 두번, 세번 배신한다는 속언이 있다"며 "강 의원은 역사학도로서 양식과 철학이 있다면 국회의원 4선 출마를 포기한다고 과감하게 선언하라"고 요구했다.

양 전 본부장은 "만약 4선 출마 욕심을 고집한다면 저 양창윤이 양심과 의리의 이름으로 제주도민과 함께 당신을 심판할 수밖에 없다"며 "과욕과 몰염치의 끝이 어디인지 처절하게 후회하도록 해주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강 의원은 지난 2012년 4.11 총선 당시 3선에 도전하면서 '초선은 돼지로 치면 60kg, 재선은 80kg이고, 3선은 먹기 좋고 맛이 좋은 100kg이다. 4선, 5선은 비계가 껴서 맛이 없다'고 했다"며 "4선에 도전하는 강 의원이 비계가 꼈다"고 비난했다.

양 전 본부장은 "강 의원은 '3선 이후에는 알아서 해 달라. 3선된 이후에는 아름답게 떠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강 의원은 4년 전 불출마 약속을 지켜 국회의원 출마를 포기하는 것이 배신의 질곡을 잘라내고 과거의 우정을 회복하는 길"이라고 충고(?)했다.  

실제로 강 의원은 4.11총선을 앞둔 2012년 3월10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 ‘국회의원의 꽃’ 3선이 되면 가장 큰 일을 할 수 있다. 그 이후에는 아름답게 떠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양 전 본부장은 내년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 간판으로 제주시 갑 선거구 출사표를 던졌다.


다음은 양창윤 전 본부장의 공개서한문.

강창일 선배께

날씨가 추워지는데 요즘 건강은 어떠신지요?
새삼 건강이 궁금해서 이렇게 공개서한을 드리는 것은 아닙니다만
과거 정리도 있고 해서 선배의 건강이 걱정되는군요.

며칠 전 TV를 통해 강선배가 국회의원 4선 고지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우는 것을 보고 이 시점에서 한 말씀 드려야 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막상 강선배를 떠올리니 자연스럽게 옛날 “서대문 모임”이 생각나네요.

당시 현경대국회의원 사무실이 있던 서대문에서 현의원과 전·현직 보좌진
7-8명이 자주 모여 정치현안을 논하던 모임이었지요.
40대 초반의 보좌관이었던 저는 대전에 있는 대학에 재직하면서도 열심히 대전과 서울을 
오르내리던 선배의 열정과 의리를 존경의 눈으로 바라봤던 기억이 납니다.
그러나, 이런 우정도 잠시 우리는 어색하게 헤어졌고, 지금까지도 서먹한 감정이 
해소되지 않고있군요.

선배가 갑자기 열린우리당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해 우리가 함께 모셨던
현경대 의원과 대결하는 상황을 지켜봐야 했던 저는 지금도 당시의 당혹감과 수습할 길 없던 
혼란스런 감정을 잊을 수 없습니다.
선배는 현경대의원을 누르고 국회의원에 당선돼 지금까지 내리 3선의 영광을 누리고 있지만 
저에게는 선배와 동지에 대한 배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강창일 선배!
배신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는 무엇입니까?
혹자는 배신을 일본 사무라이 사회나 한국 조폭의 논리로 치부해 버리기도 하지만
저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배신을 용납하는 사회는 발전이 없습니다.
배신을 망각하는 조직은 정의를 행하지 못합니다.
배신을 응징하지 못하는 사람은 용기가 없습니다.
배신을 반성하지 못하는 문화는 희망이 없습니다.
한 번 배신한 사람은 두 번, 세 번 배신한다는 속언처럼
배신이 또 다른 배신을 낳기 때문입니다.

선배가 역사학도로서 양식과 철학이 있다면 국회의원 4선 출마를 포기한다고
과감하게 선언하십시오.
그래서 배신의 질곡을 스스로 잘라 내십시오.
과거 아름답던 우리의 우정을 회복시켜 주십시오.
못난 후배의 고언을 무시하고 4선 출마의 욕심을 고집한다면
저 양창윤이 양심과 의리의 이름으로 제주도민과 함께 당신을 심판할 수밖에 없습니다.
과욕과 몰염치의 끝이 어디인지 처절하게 후회하도록 해드리겠습니다.

강선배가 4년 전 했던 이말 기억하고 계시나요?
2012년, 4.11총선 당시 3선에 도전하는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국회의원을
돼지에 비유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초선은 돼지로 치면 60kg, 재선은 80kg이고 3선이 먹기 좋고 맛이 좋은 100kg이다.
4선, 5선은 비계가 껴서 맛이 없다. 잠만 자고, 초, 재선만 못하다”

저는 텔레비전을 통해 올해 국정감사를 지켜보면서 적어도 몇 가지 점에서 선배의 말이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국감장에서 여당 국회의원에게 닥치라고 호통치는 선배의 모습,
국감장에 출석한 기관장의 직함을 몰라 엉뚱하게 얘기했다가 같은 당 국회의원의 지적을 받고  
직함을 고쳐 부르며 당황해 하는 선배의 모습에서 비계가 낀 돼지를 연상했습니다.
당시 선배는 “3선 이후에는 알아서 해 달라. 3선된 이후에는 아름답게 떠날 생각이다”고
말했습니다. 
그래놓고 이제와 말을 바꿔서 4선에 출마하겠다는 것인가요?

다시 생각하십시오.
그리고, 양심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십시오.
살수대첩에서 수나라 대군을 격파한 을지문덕 장군이 쓴
여수장우중문시[與隋將于仲文詩]를 인용해
선배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합니다.

귀신같은 책략은 배신의 시기를 꿰뚫었고
신묘한 계산은 민심을 교묘하게 분열시켰다.
이미 3선을 지내 비계가 쌓이고 있으니
만족함을 알고 그만두기를 바라노라!

2015년 12월 8일
제 20대 총선 새누리당 제주시갑 출마 예정자
양 창 윤 드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9
허허 2015-12-08 21:52:24
원래 댓글잘 안하는데.. 정치를 잘못배웠다는 밑에 댓글에 어이가없어서 글 올립니다. 의리를 강요하는게 아니라 강창일이 말했던 사실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거고 이렇게 무미건조한 강창일이 멍때리고 있을때, 진짜 선전포고를 하는 겁니다. 진짜 정치를 아는 사람이라라고 생각이 드는군요.. 앞으로 새로운 인물이 기존인물과 어떻게 다른지 지켜봐야겠네요..뭔가 양창윤은 스펙보니 공약에 무기가 있어 보입니다. 이렇게 서신까지 보내는거 보면 앞으로 중앙에서 할말하는 인물이 제주에도 나올수도있겠네요.
175.***.***.131

강창일이잘한다고? 2015-12-08 19:01:24
강창일이 제주도를 위해 뭘했는지 모르겠다. 원희룡이 다했지! 강창일은 이제 알아서 물러나도될듯하다. 심지어 자기가 4선을 비계로 비유하면서 욕을 했으면 부끄러운줄 알아야된다.
223.***.***.34

제주시갑구필승 2015-12-08 23:28:09
의리와 배신, 어느게 더 믿을 수 있을까요?
또한 우리 인간들이 추구해야 할 더 큰 덕목이 무엇일까요?
바로 의리 이죠.
저는 의리의 사나이를 좋아합니다.
그리고 배신의 사나이를 증오합니다.
121.***.***.85


오국사 2015-12-08 20:27:24
표현은 거칠게 보일지 몰라도... 할 말은 해야지...
관심을 끌었어니..다음 기자회견은 정책으로 말할 순서...
역시 선거를 아는 후보이네요...
경력을 보니... 입법과정이나..지역예산확보 등의 방법은 이미
체득화되어 있는 것 같고...

4년전의 약속을 나몰라라 하는 다선 현역국회의원보다는
이런 준비된 신인후보가 지역발전에 더 좋겠네요...
5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