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등장 후보명함, 새누리당 ‘경선분란’ 불씨 되나?
원희룡 등장 후보명함, 새누리당 ‘경선분란’ 불씨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3총선] 제주시甲선거구, 문전성시 새누리당 공천경쟁 과열·혼탁 조짐

1.jpg
내년 4월13일 치러지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가 지난 15일 예비후보 등록을 시작으로 120일 열전에 돌입하자마자 과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원희룡 지사를 등장시킨 여당 예비후보의 명함 하나가 당내 분란의 불쏘시개로 작용하면서 지방정가에서는 18, 19대 총선과 같은 여권 분열야당 승리방정식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도내 3개 선거구 중에서도 유독 제주시 갑 선거구가 예비후보 등록 시작과 함께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예비후보들이 출마 기자회견뿐 아니라 정책브리핑 등을 통해 타 후보들과의 차별화를 시도하는가 하면 각종 행사장에 얼굴을 내밀며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지난 달 17일 양치석 전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이 가장 먼저 총선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18일에는 양창윤 전 JDC 경영기획본부장이, 30일에는 김용철 공인회계사가 여당 후보로 색깔을 바꿔 총선 경쟁에 가세했다.

이달 들어서도 1일에는 신방식 전 제민일보 대표이사가, 2일에는 강창수 전 제주도의원이 출마 기자회견을 열었다. 강 전 의원은 출판기념회까지 마쳤다.

이 밖에 정종학 전 제주도당위원장이 물밑 행보를 보이고 있고, 장정애 새희망제주포럼 이사장은 야권 재편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며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야당에서는 현역인 강창일 의원이 4선 행보를 공식화했고,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도 최근 <제주의소리>와 전화통화를 통해 출마를 결심했다며 공천 경쟁에 뛰어들었다.

갑 선거구에는 새누리당에서만 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을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그만큼 후보들 간 신경전도 뜨겁다.

최근에는 당내 공천경쟁을 둘러싸고 신방식 예비후보가 줄서기·줄 세우기 등 고질적인 구태정치와 불법 선거 조짐들이 나타나고 있다는 폭탄 발언을 해 깜짝 놀라게 했다.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양치석 예비후보를 겨냥한 측면이 다분했다. 사실상 양 후보의 명함·현수막이 이 같은 과열현상에 불을 붙인 도화선이 된 측면이 강하다.

신 후보는 양 후보가 원희룡 지사와 나란히 찍은 사진을 명함과 대형 현수막에 단독사용한 점에 대해 우리(당원)들이 만든 도지사의 철학과 가치, 초상권을 독식하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서로가 조심해야 할 부분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 다른 예비후보도 교묘하게 법 테두리만 벗어났을 뿐 공정한 경쟁을 해치는 반칙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을 통한 상호 비방전도 슬슬 달아오르고 있다.

18일자 <제주의소리> ‘신방식, “당내 구태정치, 불법조짐폭탄발언기사만 하더라도 20일 오전까지 33개의 댓글이 꼬리를 물면서 상호 비방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댓글 중에는 도지사가 덕장에 널린 과메기냐? 국장출신 예비후보가 도지사 어깨동무하고 명함파면 유권자는 누구하고 어깨동무 하냐?/근데 그 명함 합성 같은데, 합성은 불법으로 처벌받는 거 모르나?”비판하자, “ㅋㅋ 스켈링합시다. XX제거”, “어린아이가 유명 스타와 사진 찍어 인기를 얻어 보려는 그런 그림등 특정 후보를 찍어내는 듯한 답글이 금방 따라붙기도 했다.

이처럼 새누리당 예비후보들 간 신경전이 치열한 이유는 공천만 받으면 현역인 강창일 의원과 여야 ‘11’로 맞붙을 경우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앞으로 전개되는 경선 과정에서는 상대 후보 흔들기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지난 18, 19대 총선 모두 자중지란으로 야당에 금배지를 헌납했던 새누리당이 이번 만큼은 아름다운 경선을 통해 단일대오를 구축하면서 연전연패의 사슬을 끊을지, 아니면 과열·혼탁 선거의 늪에 빠지며 여권 분열야권 승리방정식이 재연될지 유권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3
답답 2015-12-21 16:09:04
후보님. 창문으로 바람들어오게 막지 마세요. 현수막으로 창문은 막지 마세요.....
원룸에 사는것도 서러운데 후보님은 서민의 숨통을 국회에 입성하기전부터 숨통을 막아버렸네요...ㅉ ㅉ
112.***.***.123

우습군요 2015-12-21 12:35:24
인지도는 그렇게 올리는게 아닙니다. 제주도민들은 바보가 아닙니다. 이런 마케팅으로 뭔가를 얻고싶다면 우리 제주도민을 우롱하는 처사입니다. 국회의원은 도지사의 대변인이 아닙니다. 원희룡 지사도 개인의 마케팅을위해 이런 방법을 쓴다면, 당원들과 도민들이 공천전에 심판할 것입니다. 정말 제주도를 위한 일을 하고싶다면, 권력을 이용해서 개인의 이익을 취하려 하지마시고, 감귤농사로 고생하는 도민과 정말 중앙에서 바른말하고 제주도를 위해 일할 수 있는 자질을 갖춘 사람이 먼저 되십시요. 저는 제주도민의 한 사람으로, 제주에 정말 필요한 일꾼을 선택하겠습니다.
203.***.***.234

양씨판정승ㅇ 2015-12-21 11:10:29
양모씨 판정승
이번 명함 마케팅으로 갑자기 인지도 상승
공천 1순위로 올라서는 분위기네

이런건 조용히 해야 되는데 괜히 무명선수 띄우는 결과가 됐네

원희룡하고 사진찍은 명함 씹어대는 사람이 있거든
현경대든 박근헤든 같이 찍어서 명함만들라고 전해라
112.***.***.232

못난이 두 양씨~~ 2015-12-21 09:49:01
정치는 자신의 민낯을 가지고, 꾀가 아닌 가슴으로 해야 한다.
하지만 요즘 제주 정치는 그야말로 가관이다.
한 마디로 막장 드라마다

한 인간이 현경대를 팔더니, 또 다른 인간은 원희룡을 팔려고 한다
흉보며 따라하는 모습이 기가찰 노릇이다
현경대와 원희룡이가 출마하는 건가?
제발~~자신의 두 발로 일어서라

하필이면 어찌 두 인간 모두 양씨인가
새누리 정말 인물 없네, ㅉㅉ
탐라를 창건한 高 梁 夫,
자신 스스스로의 힘으로 정치할 자신이 없으면,
명성의 양씨 집안 그만 망신시키고 짐을 싸세요
180.***.***.131

코생이 2015-12-21 07:32:31
지나가다 저 사진보멍 원희룡지사가 20대 총선 출마하는 줄.........
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