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총선 ‘3자 구도’ 재편…국민의당 2명 동시 출격
제주 총선 ‘3자 구도’ 재편…국민의당 2명 동시 출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지난 1월29일 국민의당 제주도당 창단준비단 출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장성철 전 제주도 정책기획관(왼쪽)과 오수용 제주대 교수.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장성철(제주시 갑), 오수용(제주시을) 출마 결심28일 오전 출마 기자회견 예고

새누리당-더불어민주당의 2파전 양상으로 흐르던 제주 총선판이 ‘3자 구도로 바뀌고 있다안철수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의당이 후보를 내면서다.

·‘11’ 진검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던 선거판이 ‘12구도로 재편되면서 여·야 예비후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 창당준비단에 따르면 장성철(47) 전 제주도 정책기획관과 오수용(53) 제주대학교 로스쿨 교수가 413일 치러지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

장 전 기획관은 제주시 갑 선거구로, 오 교수는 제주시 을 선거구로 각각 출마할 계획이다.

제주시 갑 선거구는 현역인 강창일 의원 외에 새누리당 5(강창수, 김용철, 신방식, 양창윤, 양치석), 더불어민주당 1(박희수), 무소속 2(장정애, 현용식) 8명이 예비후보로 등록, 선거전을 치르고 있다.

제주시 을 선거구는 지금까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2파전 양상으로 전개되어 왔다.

새누리당에서는 부상일, 이연봉, 차주홍, 한철용, 현덕규 등 5명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김우남, 오영훈 등 2명이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다.

국민의당 오 교수의 가세로 ‘12구도로 바뀌게 돼 새누리당이 반사이익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애월읍(곽지리) 출신의 장 전 기획관은 곽금초, 애월중, 오현고,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대학교 농업경제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제주경실련 사무국장, 녹색제주연구소 소장, 제주4.3도민연대 운영위원 등을 지냈다. 민선5기 제주도정에서 정책기획관을 지낸 우근민 전 지사의 최측근이다.

오 교수는 구좌읍(세화리) 출신으로 제주북초, 제주일중, 제주일고, 고려대 법과대학, 미국 템플대 로스쿨 등을 졸업했다. 학생·노동운동 등에 참여하며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에서 활동한 바 있다.

안철수 의원의 정치 입문 당시 제주지역 창당에 힘을 보태며 새정치민주연합 제주도당 공동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장 전 기획관과 오 교수는 28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밀실정치 2016-01-28 09:53:18
새정치를 표방하는 국민의당이 맞나?
경선도 없이 지들 마음대로 후보 선정하고 표를 달라고 ?
과거 독재정치 시대로 회귀하는군.
하기야 후보 공모해도 나설 사람 없을 것이다
후보로 나설 듯 하던 여성정치인은 어디로 가셨나요
123.***.***.200

도민 2016-01-27 20:32:40
오씨는 선거에 참여하려면 비겁하게 양다리 걸치지 말고 철밥통
교수직을 버려라
그리고 겸손해져라
장씨는 정책 실패로 인한 도민피해를 배상과 사죄하고
인간의 도리를 먼저 배워라
어쨋든 둘 다 아니 올씨다
223.***.***.248

매우 고무적이면서 2016-01-27 18:29:50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211.***.***.235

바람 2016-01-27 17:17:42
오교수는 교수직 던지고 선거에 임하시라?! 새정치에 진정성을 보여주시라?!
175.***.***.112

X맨 2016-01-27 16:58:30
드디어 제주시 갑 을 지역구에도 X맨들이 투입되네요
어자피 당선은 힘들다는걸 본인들도 알꺼고
미션을 수행하기히한 X맨 미션 수행이나 잘하시길.
210.***.***.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