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석, 플라스틱 공장 화재 현장 방문
양치석, 플라스틱 공장 화재 현장 방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0129_114848.jpg
4.13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양치석 예비후보는 29일 제주시 이호동 오도롱마을에 있는 플라스틱 공장 화재현장을 방문해 소방관들과 피해주민을 위로했다.

양 예비후보는 “화재규모에 비해 큰 인명피해가 없어 천만다행이다.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후송 치료를 받고있는 주민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면서 “플라스틱제품 공장과 같이 아주 짧은 시간에 화재가 번진 점을 고려해 취약시설에 대한 철저한 점검과 지속적인 겨울철 소방안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