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초반 밀리면 끝이다” 설 전 여론조사에 목숨 건 캠프들
“선거초반 밀리면 끝이다” 설 전 여론조사에 목숨 건 캠프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534.jpg
[4.13총선] 설명절 기획 언론사 여론조사 앞둬 초비상총선여론 최대 변곡점 전망

4.13총선 민심의 향방을 가를 최대 변곡점인 설 명절을 앞둬 각 후보캠프에 비상이 걸렸다. 각 언론사마다 설 특집으로 여론조사를 준비하면서 각 캠프마다 선거초반에 밀리면 끝이라는 심정으로 여론조사 대응에 사활을 걸고 있다.

KCTV제주방송과 <제주의소리>를 비롯한 시사제주, 제이누리, 제주도민일보, 헤드라인제주 등 인터넷언론 5사 등 6개 언론사가 설 명절을 앞두고 제1차 합동 여론조사를 실시키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이들 언론 6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3개 선거구별 후보 지지도 및 당내 후보 적합도 등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해 오는 24일 오후 7시 각 언론사별로 일제히 발표할 예정이다.

43개 선거구별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뒤 5일에는 원희룡 도정 평가 관련 내용을 발표한다.

앞서 이들 언론 6사는 지난 28‘4.13총선 공정보도 협약을 체결하고, 여론조사 난립으로 공정성과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여론의 왜곡현상을 가져오는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3회에 걸쳐 여론조사를 실시해 올바른 민의가 전달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방송·일간지 등 6사 합동 여론조사도 금주에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언론사별 개별 여론조사가 아닌 합동 여론조사라는 점에서 각 후보캠프에서도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주말인 30일부터 지지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빠르면 1일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여론조사에 전화 응대를 당부하며 지지율 끌어올리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특히 자택 부재중에 대비해 휴대전화로 착신하는 등의 구체적인 대응지침까지 마련해 전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듯 각 캠프에서 언론사 합동 여론조사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는 선거초반 밀리면 끝이라는 절박함 때문이다. 무엇보다 언론 6사 합동 여론조사라는 점이 개별 언론사 여론조사 때와는 신뢰도 면에서 차별화될 수밖에 없는 이유도 한몫 하고 있다.

여기에다 정당별 여론조사 반영 비율이 50%에서 최대 70%(새누리당)까지 반영키로 하면서 여론조사의 힘이 예전보다 훨씬 커진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지역정가 소식에 밝은 한 관계자는 이번 언론사 합동 여론조사는 설 연휴를 앞둔 시점에서 민심을 가늠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정당별 진행되고 있는 후보경선 레이스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각 캠프는 사실상 비상 상황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