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철, 강창일 향해 “구태의연” 비판
김용철, 강창일 향해 “구태의연”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3641_197848_1725.jpg
▲ 김용철 예비후보.
4.13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새누리당 김용철 예비후보는 15일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국회의원이 총선 출마를 선언하자 "대한민국 1%, 제주도민의  1% 짜리 국회의원에 불과하다"며 비판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강 의원이 출마 명분으로 제시한 ‘1% 제주한계론’에 대해 “강 의원이 열거한 치적은 스스로 12년 동안 한 일이 별로 없음을 말하고 있다”며 “4선에 도전하는 국회의원의 도전이유가 너무 구태의연하지 않은가? 제주는 새로운 시대의 기로에 서 있다. 비전이 없는 구태의연함은 도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고 주장했다.

또 “새로운 시대의 정치는 신념과 용기를 가지고 비전을 제시하고 도민의 힘을 가지고 정치를 해야 한다”며 “‘구시대의 협잡’이 정치이고 ‘중앙의 철새 같은 인맥을 가지고 정치를 해야 한다’면 강 의원이 4선 국회의원이 되는 것은 지당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자기 최면에 걸린 자화자찬은 이제 제주의 미래에는 필요가 없다. 제주 미래의 비전을 얘기하라”며 “이를 수행할 능력이 이제 부족하다 느끼면 지난날 강 의원이 현경대 의원에게 요구했던 것처럼 차라리 후배를 내세우라”고 공세를 펼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