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창윤 "제주 초고령사회 눈앞, 노인복지 강화"
양창윤 "제주 초고령사회 눈앞, 노인복지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창윤.jpg
▲ 양창윤 예비후보 ⓒ제주의소리
4.13총선 제주시갑선거구에 출마하는 새누리당 양창윤 예비후보는 제주도가 초고령사회로 진입하는데 대비해 노인복지를 위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8일 밝혔다. 

제주도 65세 이상 노인은 8만5000여명으로 전체인구의 13.4%를 차지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노인 인구비율이 20%를 넘는 초고령 사회를 앞두고 있다. 

양창윤 예비후보는 "노인복지를 위한 지원을 점진적으로 늘려 노인들이 소외되지 않고 사회의 일원으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정책을 펴야 한다"며 "특히 도내 417군데 경로당에 노인들이 건강을 유지하고 삶의 가치를 찾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일주일에 2~3회 정도 보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후보는 "경로당 이용 노인 간식비를 현재 1300원에서 최소 1500원으로 올리고, 현재 공영버스에서만 시행하고 있는 70세 이상의 무료이용을 모든 버스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