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노욕, 배후조종” 김태환 전 지사에 직격탄
박희수 “노욕, 배후조종” 김태환 전 지사에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현수막 등장 원희룡 지사에겐 개혁한다더니, 정치공무원 양산하려는 시도

2.jpg
▲ 강창일 후보. ⓒ제주의소리
1.jpg
▲ 박희수 전 의장. ⓒ제주의소리
강창일 후보의 4선 행보를 돕겠다고 나선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이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측을 향해 공무원들을 줄 세우고, 정치공무원을 양산하려 하고 있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양 후보를 돕는 것으로 알려진 김태환 전 지사를 향해서는 노욕도 이런 노욕이 어디에 있나. 캠프에 상주하다시피 하면서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더불어민주당 제주시 갑 선거구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은 24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가진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말했다.

박 전 의장은 제가 역대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를 누구보다 많이 지켜본 사람이라며 현직 도지사(원희룡)가 저렇게 현수막에 나온다면 막말로 정치공무원 양산하려고 하는 것 아니냐. 공무원 줄 세우려고 지금부터 시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주도에 개혁을 하겠다고 찾아온 도지사가 선거현수막 사진 찍어준다면 앞으로 어떤 공무원들이 묵묵히 열심히 일하려고 하겠나. 지사에게 잘 보이고, 선거 때 줄 잘 서야 출세할 수 있다는 생각밖에 더 하겠나라고 힐난했다.

김태환 전 지사가 양 후보 캠프를 진두지휘하고 있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전직 지사가 정치를 떠난다고 했으면 그 약속을 지켜야지 노욕도 이런 노욕이 어디에 있나. 뒤에서 배후조종해서 그 후보자를 나오도록 했다는 얘기가 나오지 않느냐그것도 부족해서 매일 선거캠프에 상주한다는데 이러면 묵묵히 일한 공무원들이 어떤 생각을 갖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박 전 의장은 이건 불행한 역사다. 도민들이 잘 판단해야 할 사안이다. 현재 여당 후보가 과거 도지사선거 때 무슨 역할을 했는지 도민들은 다 알고 있는데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하면 도민들을 기만하는 일이다. 통탄할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강창일 후보도 공직자 출신도 국회에 진출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는데, 그것이 혹 정치공무원이라면 문제가 된다. 공무원은 행정적으로서 전문성을 가져야 하는데 정치공무원을 양산하는 계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지금 갑 선거구가 혼탁하다는 말을 많이 듣고 있다. 공직자들은 법에 정해진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켜야 한다. 지키지 않았을 때는 엄중한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공무원들의 선거개입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특히 그는 “(양치석 후보가) 만약 공직자를 활용해 선거에서 이기겠다는 쓸데없는 생각을 한다면 그건 후보 스스로 책임을 져야한다. 제발 그렇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김마당 2016-03-29 18:25:07
그래서 옛날에도 김마담이라고 불렀다. 이당 , 저당, 괸당에, 무소속까지
이제 편히 쉬실 나이에도 무슨 욕심이 많은지?
혹시 손자손녀도 다 커버렸나요?
아니면 아드님 따님이 용돈 안주시나요?
아직도 공무원들이 자신의 부하같이 보이나요?
물론 아직도 힘은 있으시겠지만 도민들도 당신의 행동거지가 좋게 생각할까요?
몸이 근지러우시죠? 싸우나나 가세요
1.***.***.222

필승 2016-03-27 21:39:26
한마디도 틀린말이 아닙니다.
용기와 소신에 감사드립니다.
112.***.***.160

bonanza 2016-03-25 17:18:07
공무원을 견제해야 할 국회의원이 공무원 출신이라. . 관료정치를 하겠다. 는 것인데...그러나 강창일후보도 만만치 않네요.

도지시 선거때 김태환, 우근민 도와준것 같은데. . .자승자박이네여~
61.***.***.115

지나가는이 2016-03-25 14:29:36
기사가 넘 편향적이네요,,, 기고문도 아니고... 중계는 공정하게 해주시죠
211.***.***.28

이제 그만 2016-03-25 11:20:03
찌끄러기 권력에 대한 미련과 욕심은 이제 거두고,

바닷가 백사장에서 깨진 유리조각을 줍거나,

관광객 많은 동문시장에서 휴지 줍는 아름다운 모습을, 우리 도민들에게 한번 보여주세요.
20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