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총선 첫 사전선거…누구에게 유리할까?
제주총선 첫 사전선거…누구에게 유리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89일 전국 읍면동 주민투표서 신분증만 지참하면 투표 가능투표율기대

4.13총선에서 전국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제가 도입되면서 당락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2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4.13 총선에서 전국 단위 국회의원 선거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제가 도입된다. 별도의 부재자 신고를 하지 않아도 주소와 관계없이 신분증만 있으면 선거일 직전 금·토요일(48~9)에 전국의 모든 읍··동사무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투표일이 하루에서 총 3일로 늘어나면서 효과가 있는데다 평일이 아닌 휴일에도 투표할 수 있고, 출장이나 여행 중이면 집 근처가 아닌 전국 어디든 가까운 투표소를 찾아 투표할 수 있어 유권자들에게 한층 편리해진 측면이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번 선거에서 전국 읍··동마다 사전투표소 3511곳을 설치해 다음달 8일부터 이틀간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키로 했다.

사전투표를 하려는 유권자는 신분증을 갖고 사전투표소에 가면 전용 단말기로 통합선거인 명부에 따라 투표용지를 발급받아 투표하면 된다.

사전투표제는 지난 20134.24 ·보궐 선거 때 처음 도입된 이후 같은 해 10.30 ·보궐선거와 20146.4지방선거 등 총 세 차례 실시됐다.

2013년 상·하반기 재보선 때 각각 4.9%, 5.5% 수준에 그쳤던 사전투표율은 갈수록 참여도가 높아지면서 2014년 지방선거에서는 11.5%까지 높아졌다.

따라서 이번 4.13총선에서 시행되는 사전투표가 전체 투표율에 어떤 영향이 있을 지 주목된다. 4년 전 19대 총선 당시 제주지역 투표율은 54.2%였다.

통상 투표율이 올라가면 야당에, 투표율이 저조하면 콘크리트 지지층을 갖고 있는 여당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 지지 성향이 높은 2030세대들이 투표장으로 향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오는 29~30일 사전투표 장비를 일제 점검하고, 30일에는 전국 252개 사전투표소에서 일반 유권자를 대상으로 모의 사전투표를 체험행사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