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선대위 “재심사는 유족 입장 최우선” 4.3표심 잡기
새누리 선대위 “재심사는 유족 입장 최우선” 4.3표심 잡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8주년 추념일 앞둬 4.3희생자 재심사 3대원칙 천명정부 차원의 배·보상 등 공약

새누리당.jpg
새누리당이 제68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일을 앞둔 2집권여당으로서 4.3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앞장서겠다4.3표심 잡기에 나섰다.

새누리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인 제주도민 승리위원회는 이날 4.3추념식에 즈음해 도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먼저 4.3희생자 재심사 논란으로 도민사회와 유족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집권여당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4.3희생자 재심사 여부와 관련해서는 세 가지 원칙을 천명했다. 희생자·유족의 입장이 우선 고려돼야 한다는 점 4.3특별법의 근간이 훼손돼선 안 된다는 점 정부의 일방 추진이 아닌 도민사회의 공감대 속에서 결정되고 추진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 후보들이 국회에 진출하면 원희룡 도정과 힘을 합쳐서 화해와 상생을 염원하는 도민들의 의사와 반하는 그 어떤 4.3흔들기도 용인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4.3문제 해결에 앞장서온 새누리당의 과거사를 상기시키기도 했다.

4.3해결의 단초가 된 4.3특별법 제정은 고인이 되신 양정규 전 의원과 현경대·변정일 전 의원의 19994.3특별법 발의안이 모태가 됐고, 박근혜 대통령도 2006년 당대표 시절 이후 세 차례나 4.3평화공원을 참배한 점, 대선공약인 4.3국가추념일 지정을 취임 첫해에 성사시킨 점을 상기시켰다.

야당의 공세에는 불쾌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도민승리위원회는 선거 때만 되면 야당은 새누리당의 노력을 평가 절하하는 것도 모자라 4.3을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려는 시도를 멈추지 않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도민사회를 편 가르고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 당장은 선거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지만, 진정 4.3의 조속한 해결을 바라는 유족과 도민들에게 씻지 못할 상처를 주는 것이라며 자성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족회와 재향경우회가 함께 손을 잡듯이 4.3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이번 선거를 4.3문제 해결의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상호비방의 대상으로 전락시키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도민승리위원회는 4.3 희생자·유족 신고 상설화 및 유족회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4.3특별법 개정 정부 차원의 배·보상 방안 마련 4.3평화교육의 제도화 실현 및 평화교류사업 추진 등을 공약한 뒤 “4.3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서는 박근혜정부와 집권여당 새누리당의 지원과 협력이 절실하다. 양치석, 부상일, 강지용 후보는 구호가 아닌 실천으로 제주사회의 실질적 변화와 발전을 이끌어 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