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재산신고 누락' 양치석 후보 검찰 고발
선관위, '재산신고 누락' 양치석 후보 검찰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귀리 대지 누락 '허위사실 공표' 혐의...양 후보는 "3건 더 누락" 실토 

양치석.jpg
▲ 양치석 후보. ⓒ제주의소리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제주시 갑)가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제주시선거관리위원회는 후보자 등록 신청을 하면서 자신의 재산을 일부 누락한 채  허위재산신고서를 제출, 중앙선관위 누리집 및 후보자 선거공보 등을 통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를 6일 제주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양 후보의 재산 신고 누락은 더불어민주당의 이의제기로 불거졌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지난 3월30일 양치석 후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인터넷홈페이지에 공표된 후보자 정보공개자료 중 재산신고사항에 애월읍 하귀리 대지 227.9㎡(68.93평)를 누락했다며 선관위에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도선관위는 지난 2일 양 후보의 재산신고 공표 사실은 '거짓'이라고 이의제기를 수용한 바 있다.

그러자 양 후보는 4일 기자회견에서 토지 누락 뿐만 아니라 공제조합 불입금과 공무원연금, 은행부채 3건이 추가로 있다고 스스로 실토했다. 

당시 양 후보는 "제 가족의 재산 신고액이 3억여원으로, 이를 신고에서 제외할 이유가 없고, 2015년까지 매년 공직자 재산신고를 할 때마다 등록된, 투명하게 공개된 재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실수이지만 저의 잘못은 인정한다"며 "선거과정에서 부동산 신고 누락 등으로 물의를 빚게 돼 도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기만 하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백만 2016-04-06 16:44:17
이 댓글은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 대화방등의 실명확인)에 따라 위법 소지가 있어 선거관리위원회 요청에 의해 삭제합니다.
110.***.***.218

쯧쯧 2016-04-06 16:29:02
이 댓글은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 대화방등의 실명확인)에 따라 위법 소지가 있어 선거관리위원회 요청에 의해 삭제합니다.
16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