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부상일 ‘녹취파일 의혹’ 검찰 수사 의뢰
더민주, 부상일 ‘녹취파일 의혹’ 검찰 수사 의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223).jpg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4.13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와 관련된 녹취파일의혹에 대해 7일 검찰에 공식 수사를 의뢰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부상일 후보의 녹취파일을 둘러싼 의혹이 풀리지 않고 있지만, 이에 대해 부 후보는 단 한마디 납득할만한 해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토론회 과정에서도 녹취파일 당사자가 맞냐는 질문에 긍정도 부정도 취하지 않는 모호한 태도만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제 우리당의 해명 촉구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연관성 자체를 부정하는 태도만 보이고 있다이는 도민과 유권자에 대한 예의가 아닐뿐더러, 오직 당선만 되만 그만이라는 식의 무책임한 태도만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더민주는 유무죄 여부와 검찰당국의 수사결과에 따른 처벌보다 더 중요한 것은 부상일 후보의 분명한 해명이라며 부 후보는 지난 2월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지난 총선 과정의 배우자 금품살포 사건과 관련 도민에게 큰 실망감을 안겨드렸다. 죄송한 마음을 지워본적이 없다고 말했듯 그 말이 진심이라면 지금이라도 스스로 해명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문제의 녹취파일은 지난 19대 총선 당시 부 후보가 수행원으로 하여금 총대를 멘 대가로 금품을 제공했다는 내용으로, 경선 과정에서 같은 당 이연봉 예비후보가 공개했다.

당시 이연봉 예비후보는 기자회견까지 열면서 녹취록의 당사자가 부 후보인지 진위 여부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밝혀 경선 막판 쟁점으로 떠올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진실 2016-04-07 17:55:40
진실을 밝혀라! 두번선거하면 시민들 세금만 더 들어가는 것인데 우리시민이 봉이냐
61.***.***.109

검찰수사의뢰 2016-04-07 17:50:56
토론회에서 부상일 후보가 했던 말
"녹취록 주인공이 저인거 같아서 입장을 발표했었다"
117.***.***.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