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넘나드는 4050표심…제주총선 승패 키 잡았다!
여·야 넘나드는 4050표심…제주총선 승패 키 잡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분석] 선택기준 정당보다는 자질·평판” 1순위스윙보터’ 4050세대의 선택은?

제주총선 최대 지분을 갖고 있는 4050세대의 표심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야를 넘나드는 성향 탓에 이번 20대 총선은 이들 4050세대의 선택에 승부가 갈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제주의소리> 등 언론6사가 실시한 여론조사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다.

<제주의소리> 등 언론 6사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44~6일 유권자 2400(선거구별 800)을 대상으로 실시한 3차 여론조사 결과, 3개 선거구 모두에서 1-2위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일 정도로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이처럼 안갯속 판세에 7일부터는 여론조사 결과 공표가 금지되는 블랙아웃 선거전에 돌입하면서 민심의 향배를 가늠하기는 더더욱 어렵게 됐다.

이번 언론 63차 여론조사 결과, 비록 오차범위 안에서 초박빙 판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의미 있는 변화가 포착됐다. 바로 40~50대의 표심 이동이다.

이번 20대 제주총선의 최대 주주는 40대다. 제주지역 총 선거인수 497555명 중 40대가 11945(22.3%)으로 가장 많다. 2대 주주는 50대다. 97899명으로 총 선거인수의 19.7%를 차지한다.

이번 3차 여론조사 결과와 지난 326~28일 실시된 2차 여론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4050세대 표심에 유의미한변화가 감지된다.

3차 여론조사가 진행되던 44~6일은 재산증식과 부동산 투기 의혹 등으로 후보 캠프 뿐 아니라 제주도당(선대위)까지 나서 사활을 건 공중전을 치르면서 선거판이 요동치던 때였다.

제주시 갑 선거구의 경우 이번 3차 여론조사에서 40대는 양치석 38.4%-강창일 34.5%, 50대는 양치석 39.2%-강창일 32.3%의 지지율을 보였다.

2차 조사 때 40대 양치석 28.8%-강창일 45.0% 50대 양치석 52.3%-강창일 24.9%와 비교하면 40대에서는 양치석 후보 쪽(28.838.4%)으로, 50대에서는 강창일 후보 쪽(24.9%32.3%)으로 지지층이 대거 이동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더 주목할 점은 20~30대와 60대 이상의 정당 선호도는 대체적으로 여·야 후보 지지도와 비슷한 경향을 보였지만, 40~50대는 여·야를 넘나든다는 점이다.

제주시 갑 선거구 정당지지도 조사에서 40대는 새누리 34.6%-더민주 24.0%, 50대는 새누리 48.0%-더민주 18.5%로 나타났지만 후보지지도 조사에서는 여·야 후보 간 격차가 훨씬 줄어들었다.

더민주 강창일 후보는 40대에서 34.5%, 50대에서 32.3%의 지지율을 얻으며 정당 지지도 보다 각각 10.5%포인트, 13.8%포인트 높은 지지를 얻었다.

제주시 을 선거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40대 정당지지도는 새누리31.8%-더민주 27.8%로 나타났지만, 후보지지도에서는 더민주 오영훈 후보의 지지율(44.5%, 부상일 29.5%)이 더 높았다.

이 같은 현상은 서귀포시 선거구에서 더 두드러졌다.

이번 3차 여론조사에서 더민주 위성곤 후보는 40(56.3%, 강지용 28.4%)에서 강세를 보였고, 새누리 강지용 후보는 50(51.7%, 위성곤 30.7%)에서 강세를 보였다.

그런데 정당지지도를 보면 40대에서는 새누리 19.4%-더민주 39.5%, 50대에서는 새누리 51.1%-더민주 15.9%로 나타나 후보지지도와는 큰 차이를 보였다.

이는 40~50대의 경우 지역이나 이념 지향적 투표 성향보다는 정치 상황이나 본인이 관심 있는 정책 등에 따라 그때그때 선택을 달리하기 때문이다.

·야를 넘나드는 투표 성향 때문에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이번 20대 총선은 이들 40~50대의 선택이 승부를 가르게 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여전히 20% 초중반대를 기록하고 있는 부동층 표심의 향배와 맞물려 이들 4050세대의 표심이 주목받고 있는 이유다.

후보자를 선택하는 데 있어 남은 변수라면 현재 여·야가 치열하게 공방을 벌이고 있는 재산증식 및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자질·도덕성 검증 정도다.

이번 3차 여론조사 결과, 유권자의 34.3%인물의 능력이나 평판을 후보자 선택의 제1기준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남은 5일간의 선거운동 기간 중에 여·야가 필사적으로 후보검증에 목을 매는 이유이기도 하다.

여론조사전문가 김대호 박사(리서치플러스조사연구소 소장)정당 지지도와 후보 선호도가 일치하는 않는 이유는 일차적으로 후보자(인물)에 원인이 있는 것이라며 최근 벌어지는 후보자를 둘러싼 투기의혹 등 도덕성 검증 등을 지켜보면서 40~50대의 표심이 이동할 가능성은 많다고 말했다.

한편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이구동성 2016-04-10 23:20:46
정당없이 선거를 한다면 어떨까
한사람은 명함도 못내밀것이다.
112.***.***.160

비례대표는정당의얼굴 2016-04-09 12:01:44
더민주 비례1번 제자논문 표절 박경미 교수
비례2번 비례만 5번째로 신기록 경신할 김종인 대표
정말로 웃기는 짬뽕당이고 이게 정당인가?
이번 총선을 계기로 더불어 망할게 분명할 듯!!!
39.***.***.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