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국정·도정 운영 꿰고 있는 청렴일꾼”
오영훈 “국정·도정 운영 꿰고 있는 청렴일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3 총선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능력, 깨끗함을 모두 갖춘 후보는 바로 자신임을 강조하며 유권자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희현 도의원, 문대림 전 도의회 의장은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의 ‘5000만원 녹취록 논란’을 강조하며 부 후보의 도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오 후보는 9일 오후 7시 제주시 도남사거리에서 거리유세를 가졌다. 김희현(일도2동 을), 고태순(비례대표) 도의원, 문대림 전 도의회 의장이 현장을 찾은 반면, 도남동을 지역구로 둔 같은 당 김명만(이도2동 을) 도의원을 비롯해 다른 도의원들은 지원에 나서지 않았다.

오 후보는 국회의원보좌관, 도의원으로 국정·도정 운영에 대해 제대로 공부하고 정책 능력을 갖춘 자신이 국회의원으로서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IMG_9256.JPG
▲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9일 도남사거리에서 거리 유세를 가졌다. ⓒ제주의소리
IMG_9235.JPG
▲ 오 후보의 거리유세에 모인 지지자들과 시민. ⓒ제주의소리

오 후보는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국회 예결위에서 국가 예산이 어떻게 집행되고 돌아가는지 공부했다. 도의원을 하면서는 도정 운영과 국가에서 주는 예산이 어떻게 제주로 와서 도남까지 오는지 알았다”며 “국정, 도정 운영과 정책에 대해 제대로 공부했다고 자부한다. 여러분의 고충을 어떻게 해결하는지 방향을 제대로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논리로 정부를 설득해야 한다.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합리적인 논거로 정부 부처를 상대해야 예산과 법을 만들 수 있다.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을 위해 정부를 논리적으로 설득하고, 대안까지 제시할 수 있는 인물이 바로 오영훈”이라고 능력론을 내세웠다.

오 후보는 “규제완화로 인해 제주에 외국 기업, 영리 병원이 들이닥치고 있다. 규제완화가 아닌 규제합리화로 제주기업들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 제주 청년들이 고향에서 일자리를 구하도록 제주도민들의 삶의 질을 바꾸는 방식으로 특별법을 바꿔야 한다”며 “이번에 당선되면 더불어민주당 내 ‘제주특별법 개정 특별위원회’를 만들고 주도적으로 활동하겠다”고 약속했다.

지역 공약도 제시했다. 도남동 지중화공사 마무리, 복합주차장 건설, 도시첨단산업단지 갈등 해결 노력 등을 제시했다.

찬조 유세에 나선 김희현 도의원은 “총선에 출마한 새누리당 제주 후보들은 가관이다. 재산 문제, 재산 신고 누락 문제, 토지 취득 문제, 녹취록 문제 등 하나 같이 부정부패 하지 않은 후보들이 없다. 재산도 누락, 재산 신고도 누락, 새누리당이 아니라 새누락당”이라고 힐난했다.

김 의원은 “부상일 후보 부인은 2012년에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받았다. 부 후보는 5000만원이 언급된 녹취록 목소리 주인공이 누군지 모른다고 한다. 그 목소리가 누군지 응답하라고 해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한다”면서 “새누리당은 이런 지적을 네거티브라고 하는데, 없는 사실을 적시 하는 것이 네거티브다. 검사, 변호사까지 한 분에게 사실 확인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 네거티브냐”고 부 후보를 겨냥했다.
IMG_9227.JPG
▲ 같은 지역구 상대 후보인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의 '5000만원 녹취록' 의혹 언론 보도를 상영하는 모습. ⓒ제주의소리

문대림 전 의원도 “오 후보는 능력도 좋고, 깨끗하다. 이에 반해 부 후보는 깨끗하지 못하다. 국회의원 대신 재테크 강사로 딱 맞는 인물이다. 깨끗하고 능력있는 오 후보 지지를 망설이지 말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왜그러지 2016-04-11 05:58:42
"~도의원을 비롯해 다른 도의원들은 지원에 나서지 않았다".

유세장에 함께해야만 지원인가?
어떵게 얼마나 도와주는지도 공개해야 하나~?
이런기사의 의도가 뭔지 궁금하네~~ㅎㅎ
17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