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농민들 "농업 살릴 정당 정의당 지지"
제주 농민들 "농업 살릴 정당 정의당 지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d.jpg
▲ 제주 농민들이 정의당을 지지한다고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제주 농민 121명이 정의당 지지를 선언했다.

농민들은 10일 오후 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민 편에서 정치하는 정의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식량자급률을 법제화하고, 농업을 살리겠다고 외친 백남기 농민은 대한민국 경찰 진압에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라며 “박근혜 정권은 증거가 있음에도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하지 않고, 어떤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농민들은 “정치가 농민을 버리고, 국민을 버리고 있다. 국회에 농민 국회의원이 있었다면 비상식적인 상황이 발생했을까. 우리는 좌절을 딛고, 농업농촌을 위한 정치 희망을 키우려 한다. 절박한 희망을 담아 정의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농민들은 “농자는 천하의 근본이라고 했지만, 오늘날 농민들의 삶은 아니다. FTA는 글로벌화라는 이름 아래 농업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농민 평균 연령이 66세를 넘어가는 현재, 한국 농업은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난 2014년 사료용 곡물을 포함한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은 24%에 불과하다. 매년 비율은 더 떨어지고 있다. 도농간 소득격차는 더 커지고, 농촌 소득 양극화는 심화되고 있다. 농민들도 교육, 주거, 의료 부문에서 차별없는 복지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의당 4대 혁신농정 정책공약을 지지한다. 어떤 정당도 농민들의 아픔을 품지 못했다. 이젠 우리(농민들)가 직접 나서려 한다. 정의당은 정책 정당임을 증명하고 있다. 정의당은 대한민국 먹거리를 책임질 수 있는 정치를 만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또 "농업을 잘 부탁한다"는 의미로 직접 재배한 방울 양배추를 정의당에 전달했다.

정의당은 이번 4.13총선에서 농업과 농민을 살리기 위한 4대 혁신농정 정책을 발표했다.

4대 정책은 △식량자급률 50% 달성을 목표로 농민 후계 육성을 위해 최대 3년간 매월 100만원 지급, FTA 등 농업 개방 관련 기구 설치를 통해 농업피해영향평가 실시, 무역이득부담금제 도입 △도농 소득격차 해소를 위해 적정가격보장제 도입, 기초농산물 국가수매제 단계적 도입, 논 밭 고정직불금 각각 1ha 당 150만원, 80만원으로 인상 △농촌 생활환경 개선을 위한 농어촌교육특별지원법 제정, 건강보험 지원 확대, 농업노동재해보상보험법 제정 △민주농정 실현을 위한 농협중앙회장 선거 직선제 도입, 농업회의소 법제화 등이다.
IMG_9464.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