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전 예비후보 "양치석-부상일-강지용 당선"
새누리 전 예비후보 "양치석-부상일-강지용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누리당 경선에 탈락한 예비후보들이 양치석(제주시 갑)-부상일(제주시 을)-강지용(서귀포시) 후보의 당선을 도민들에게 호소했다.

새누리당 경선에 참여했던 양창윤, 김용철, 장정애, 신방식(제주시 갑), 이연봉, 한철용, 현덕규(제주시 을), 강영진, 허용진(서귀포시) 전 예비후보는 11일 오전 10시 새누리당 제주도당사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비록 경선에 통과하지 못해 아쉽지만 저희들의 충정은 집권여당 새누리당 후보가 도민의 현명한 선택으로 당선됨으로써 달성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새누리당 후보들은 도민의 뜻을 잘 알고 실천할 수 있는 후보들로 양치석-부상일-강지용 후보를 믿는다"고 신뢰를 보냈다.
▲ 새누리당 전 예비후보들이 11일 오전 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치석-부상일-강지용 후보의 당선을 호소했다. ⓒ제주의소리


이들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얼마나 혼란스러웠느냐. 정책은 실종되고 네거티브만 난무해 도민의 피로감만 높였다"며 "제주를 위해 일할 수 있는 국회의원으로서 자질과 역량의 검증은 뒷전이고 유권자의 눈과 귀를 현혹시켜 반사이익을 얻고자 하는 야당의 모습에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번 선거로 인해 제주사회가 또 다시 갈등에 휩싸이지 않을까 우려된다"며 "분명한 것은 상대후보 깎아내리기식 선거전략은 결코 승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3번의 잘못된 선택으로 제주는 기로에 서 있다"며 "중앙정부가 도와주지 않아서, 집권여당이 발목만 잡았다고 민심을 호도하는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야당에게 더 이상 제주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 새누리당과 함께 잃어버린 12년의 설움을 씻어야 한다"며 "이틀 남은 4.13 총선, 제주를 살리는 선거로 만들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고 대통합의 전환점을 놓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하늘이여 2016-04-12 01:30:30
참~놀랍네요,
전)이후보님.
차라리 옆에 그냥 서 계셨다면 당차원에서 어쩔수 없이 저자리에 서 계시는구나...라고 생각했을 건데
이걸 어쩝니까.
아~부끄럽습니다.
오늘밤 어찌 잠이 오겠습니까?

후보경선시에 5천만원 녹음파일건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이제 도민들이 그냥 넘어가지 않습니다.
착한도민들 너무 무시하는 겁니다.
모르고 가만히 있는거 아닙니다.

지인 한분은 을지역에서 가장 인성을 갖춘분이라고 소개를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이 아니면 후보님의 결단하겠다고 하셨는데...
차라리
양심선언을 하십시요.
진실과 거짓
아니면 이후보님은 끝입니다.
정치가 무섭습니다.
어떻게 사람을 이렇게 만듭니까
한평생 부끄럽게 살고싶습니까
제주도 국회의원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112.***.***.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