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신고 관련 의혹’ 반박 강지용 “법적대응”
‘재산신고 관련 의혹’ 반박 강지용 “법적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채 더 많아 신고의무 없는 줄 알았다...선관위 고발건? 그건 실무자가..."

A1.jpg
▲ 12일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해명 기자회견에 나선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 ⓒ 제주의소리

4.13총선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가 최근 자신에게 제기된 재산 관련 의혹들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재산신고 누락, 아들 회사의 농지 편법 매입 등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지만, 선관위의 검찰 고발 건에 대해서는 명쾌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강 후보는 12일 오전 10시 30분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강 후보는 재산 신고 누락에 대해 “10년 전인 2005년 12월 친구와 함께 임야를 공동 매입했고, 4년 전 국회의원 선거 때 이 임야들은 모두 선관위에 신고했던 것”이라며 “재산을 축소하기 위해 신고가 안된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자한 재산 값어치가 이익보다는 부채가 많았기 때문에 신고 의무가 없는 것으로 알았다”며 “몇 번의 자문을 얻어 선관위에 신고했다”고 해명했다. ‘부채가 더 많았다’는 게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는 “토지 매입 과정에서 은행 융자를 많이 받았고, 그 이후 농장 관리가 안돼서 부채가 쌓였다”고 답변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선관위에서 사실조사가 진행중임에도 문제를 크게 부풀려 상처를 준 더불어민주당의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강 후보의 소유 토지가 42필지 21만9065㎡라고 밝힌 데 대해서도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2005년에 매입한 42필지 3만6000평(11만9000㎡)이 정확한 토지 규모”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출자한 토지는 전(밭) 약 9000평(2만9700㎡)을 제외한 임야 약 2만7000평(8만9200㎡)”이라며 “세금도 납부하고 적법하게 출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의 토지를 2배 이상 부풀린 것에 대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또 지난 11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이 강 후보 아들 명의의 주식회사가 강 후보의 농지를 편법 취득했다고 한 주장에 대해서도 “등기부등본상 저의 출자된 토지는 ‘임야’로, 이는 법인에 인수돼도 무관한 토지”라고 반박했다.

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서 제기한 내용에 대해 선관위에 허위사실유포로 이의제기를 했으며, 선거가 끝나서라도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법률검토가 끝나는 대로 개인정보법 위반, 흑색선전, 명예훼손 등으로 강력히 고발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강 후보는 선관위가 검찰에 고발한 주요 내용에 대해서는 명쾌하게 해명하지 못했다.

강 후보는 지난 7일 밤 11시 선관위 주최 토론회에서 장남이 대표이사로 있는 주식회사에 자신의 토지를 현물출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강 후보 장남 회사에 현물출자를 한 뒤 6억원이 증자됐으며, 이것이 사실상 강 후보의 주식이지만 재산신고를 누락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선관위는 이후 강 후보의 재산신고 누락에 대해 검찰에 고발하면서 “누가봐도 객관적이고 명확한 자료가 있어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이에 대한 질문이 나왔으나 강 후보는 “저는 100번이나 실무자들에게 확인하라고 얘기했다. 실무자들이 자문을 받아본 뒤 문제가 없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

그래도 질문이 잇따르자 “죄송하다. 나머지는 나중에 법률적인 검토를 거친 뒤 변호사를 통해서 발표하겠다”고 답한 뒤 기자실을 빠져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선거관리위원회 2016-04-12 12:14:35
이 댓글은 공직선거법 제82조의6(인터넷언론사 게시판, 대화방등의 실명확인)에 따라 위법 소지가 있어 선거관리위원회 요청에 의해 삭제합니다.
2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