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제주도민 선택에 승복..갈등도 잊을 것”
부상일 “제주도민 선택에 승복..갈등도 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일.jpg
4.13총선 제주시 을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도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통해 “이제 도민 여러분의 선택만 남았다”며 “도민을 두려워하는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두 번의 실패, 그리고 다시 일어서기까지 많은 고뇌가 있었다”며 뼈아픈 과거를 돌이킨 뒤 “어깨가 무거워졌지만, 도민 만을 바라보는 정치를 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고 말했다. 

부 후보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 생겼던 다른 당 후보와의 갈등은 선거 결과에 관계 없이 모두 잊겠다. 도민 여러분의 선택에 승복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