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아~” 이내 “파이팅! 포기하기엔 일러”
[오영훈] “아~” 이내 “파이팅! 포기하기엔 일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지상파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는 오영훈 후보. ⓒ제주의소리
[현장] 출구조사 2.6%p 차이로 뒤지는 것으로 나오자 침울상당수 희망 놓지 않아

~”. 짧은 탄식이 배어나왔다. 하지만 이내 파이팅! 뒤집을 수 있어라며 활력을 되찾기 시작했다.

13일 오후 6시를 기해 KBS·MBC·SBS 지상파 방송3사의 당선자 예측조사 결과가 발표되기 시작하자 선거사무소 분위기는 다소 들뜬 분위기였다. 전국적으로 새누리당이 과반 의석이 무너지고, 접전지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이 계속해서 이기는 것으로 나오자 환호가 터져나왔다.

하지만 분위기는 이내 무겁게 가라앉았다.

제주시 을 선거구 조사 결과, 오영훈 후보(43.0%)가 박빙 승부를 펼쳤던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45.6%)2.6%p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하지만 캠프를 가득 매운 지지자들의 반응은 포기하기에는 이르다였다. 선거 중반 이후 오 후보의 상승세가 탄력을 받았기 때문에 충분히 골든 크로스를 달성했다고 봤기 때문이다.

2.jpg
▲ 오영훈 후보가 출구조사 결과 2.6%포인트 뒤지는 것으로 나오자, 오히려 지지자들에게 "충분히 뒤집을 수 있다"며 격려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TV화면에서 눈길을 떼지 못하고 있는 지지자들은 차분을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오후 555분쯤 선거사무소를 찾은 오영훈 후보도 지지자들과 자리를 지키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지지자들은 대체로 아직 포기하기엔 이르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투표함을 모두 열어봐야 한다는 얘기다. 1위와의 격차가 한자릿수라면 막판 극적인 역전을 기대할 수 있다는 희망 섞인 분석도 나왔다.

오히려 오영훈 후보가 지지자들을 다독였다. 오 후보는 걱정할 것 없다. 11시쯤이면 충분히 뒤집을 수 있다. 끝까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조창운 캠프 상황실장도 “2.6%포인트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충분히 뒤집을 수 있을 것이라며 지지자들을 독려했다.

선거사무소에 몰려든 지지자들 중 일부는 자리를 뜨기도 했지만, 상당수는 20분 넘게 남아 TV를 주시하는 등 끝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현행범 2016-04-14 01:34:02
오영훈후보의 당선을 축하합니다.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노력한 결과이며 남원 읍민들이 애정어린 마음과 눈빛으로 도와준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출생으로 보면 지역구도 아닌곳에서 남원 출신이 당선되었다는 사실은 정말 기적과도 같은 사실이며 거함 K의원을 예선에서 물리치시고 민주당후보로 우뚝섰기 대문이라고 봅니다.
항상 겸손한 자세로 지역구민들을 챙기고 열심히 배우고 일하며 제주도민의 입장을 대변하는 진정한 리더자가 되기를 축복하며 기원합니다.
122.***.***.154

김미자 2016-04-13 19:38:50
얼마나 진실되고 성실하며 인간적인지 오영훈이를 사람들이 모르는게 안타깝다 응원합니다
21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