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 동홍동 보궐선거 윤춘광 ‘당선’ 확정
제주도의원 동홍동 보궐선거 윤춘광 ‘당선’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궐선거] 윤춘광 5542표-백성식 5004지역구 두 번째 도전 끝에 재선우뚝

1.jpg
▲ 13일 오후 9시30분쯤 당선이 확정된 제주도의원 보궐선거(동홍동) 윤춘광 후보가 동홍동 주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이동건 기자
20대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치러진 제주도의원 보궐선거(서귀포시 동홍동)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윤춘광 후보가 승리했다. 이로써 9대 의회(비례대표)에 이어 지역구 의원에 당선되며 재선의원이 됐다.

서귀포시선관위가 13일 제주도의회 제22선거구(동홍동보궐선거 개표를 마감한 결과 더민주 윤춘광 후보가 5542(52.6%)를 얻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8년 지방선거에 이어 두 번째 도전에 나섰던 새누리당 백성식 후보는 5004(47.4%)를 얻는데 그치며 또 다시 분루를 삼켜야 했다.

사실 윤 후보는 동홍동 토박이는 아니다. 우도 출신으로 서귀포시 중앙동에서 뿌리를 박고 살았다. 9대 의회 때 한솥밥을 먹었던 위성곤 전 의원이 20대 총선에 도전하면서 지역구가 비자, 야당 텃밭을 지켜야 한다는 일념으로 출마했다.

윤춘광하면 먼저 야당 투사이미지가 떠오른다. 서슬 퍼런 군사정권 시절 불의에 맞서 저항하는 등 청년시설부터 40년 민주화 외길을 걸었다. 제주개발특별법 반대투쟁을 하면서 서울지역 사채업자가 서귀포시 지역 토지를 대량 매입한 이른바 광화문 큰손사건을 폭로한 게 바로 그다.

정치에 입문할 기회도 빨리 잡을 수 있었지만 어린 동지(同志)들에게 양보하다, 2010년 지방선거 때 비례대표로 9대 의회에 입성했다.

9대 의회에서는 행정자치위원회와 복지안전위원회에서 사회적 약자 편에 선 의정활동으로 공무원들로부터 대안을 제시할 줄 아는 의원이란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2014년 지방선거 때 지역구(송산·효돈·영천동)에 도전했지만 쓴 맛을 봤다. 뜻하지 않게 2년 만에 찾아온 보궐선거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재선 의원타이틀을 땄다.

당선이 확정된 후 윤 후보는 먼저 동홍동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아무 연고도 없는 날 뽑아준것은 일을 잘 할 것이라고 동민들이 믿어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거짓말할 것 같지 않고, 정직함 때문에 승리한 것 같다. 윤춘광 민원실을 활성화 하는 등 동홍동민이 주체가 된 의정활동을 펼치겠다. 도의원으로서 동홍동민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위성곤 전 의원의 20대 총선 출마로 무주공산이 됐던 이 선거구를 더민주가 수성에 성공함으로써 제주도의회 정당별 의석수는 새누리 18-더민주 16-무소속 7(교육의원 5명 포함)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