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 국회의원 탄생 ‘혁신’
제주대 총학생회장 출신 국회의원 탄생 ‘혁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강지용 꺾고 서귀포시 야당 20년 독주체제...“위대한 서귀포시민의 승리”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며 제주도의원직을 과감히 던지고 총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위성곤(48) 후보가 여의도 입성에 성공했다.

오 후보는 2006년 30대의 젊은 나이로 제주도의원에 당선돼 내리 3선 고지에 올랐다. 정치 코스를 차근차근 밟으며 10년만에 제20대 국회의원 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13일 밤 당선이 확정되는 순간 위 후보는 환한 웃음으로 두 손을 번쩍 들고 캠프 안으로 들어섰다. 위 후보는 연거푸 지지자와 서귀포시민들을 향해 감사하다는 인사를 건넸다.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 결과 위 후보는 밤 11시 기준 전체 유권자 9만5090명 중 투표에 참석한 5만9466명의 54.68%인 3만1950표를 쓸어 담았다.

경쟁을 펼쳤던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는 44% 2만6475표에 그쳤다. 위 후보는 경합으로 분류한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와 달리 개표 초반부터 줄곧 강 후보를 앞서나갔다.

▲ 13일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귀포시 지역구 위성곤 후보(더불어민주당)의 당서니 확실시 되자 캠프에서는 밤 10시30분을 기해 축하 행사가 열렸다. ⓒ제주의소리

16.jpg
▲ 13일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귀포시 지역구에서 위성곤 후보(더불어민주당)의 당선이 확실시 되자 캠프에서는 밤 10시30분을 기해 축하 행사가 열렸다. ⓒ제주의소리
19.jpg
▲ 위성곤 후보가 당선 확정 소식이 전해진후 파이팅을 외치며 캠프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제주의소리
밤 10시30분쯤 캠프 사무실에 들어선 위 후보는 지지자들을 향해 "가진 것 없는 제게 이런 영광을 만들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위 후보는 “오늘 승리는 개인이 아닌 위대한 서귀포시민의 승리다. 새로운 서귀포,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라는 시민들의 준엄한 명령으로 가슴에 새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선거기간 내세운 공약 이행도 약속했다. 위 후보는 “서귀포 생명산업인 1차산업을 살리고 청년일자리도 창출하겠다”며 “여성과 장애인 등 약자가 차별받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다.

경쟁을 펼쳤던 강 후보를 향해서는 “선의의 경쟁을 펼친 강 후보께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큰 뜻에서 동의한다면 강 후보의 1차산업 공약을 함께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위 후보는 “선거기간 경쟁관계에서 불가피했던 갈등을 넘어 대화합이 필요하다”며 “화합의 정치를 통해 서귀포의 새로운 내일을 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17.jpg
▲ 위성곤 후보가 부인 오수은씨와 함께 선거과정에서 힘을 보탠 지지자들과 포옹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15.jpg
▲ 13일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선거에서 서귀포시 지역구 위성곤 후보(더불어민주당)가 지지자들과 만세를 외치고 있다. ⓒ제주의소리
유권자를 향해서는 “100일 넘게 성산에서 대정까지 성원해준 서귀포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하다”며 “한국 정치의 혁신을 일으켜가는 마중물이 되겠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출신인 위 후보는 서귀고를 졸업하고 87학번으로 1991년 제주대학교 총학생회장을 지냈다. 제주시 을 지역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와는 제주대 동창이다.

총학생회장을 지낼 당시 4.3진상규명 투쟁과 제주도개발특별법 반대투쟁 등으로 도민사회에 청년리더 그룹으로 주목을 받았다.

2006년 지방선거에서 서귀포시 동홍동 선거구에서 첫 도의원 배지를 단 후 내리 3선고지에 올랐다. 지난해 12월22일 총선 출마를 위해 의원직에서 사퇴했다.

도의원에 이어 40대 나이에 국회의원 당선까지 확정지으며 산남의 정치 거물로 성장할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