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창일·오영훈·위성곤 웃었다…더민주 ‘싹쓸이’ 새누리 ‘참패’
강창일·오영훈·위성곤 웃었다…더민주 ‘싹쓸이’ 새누리 ‘참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 더민주, 새누리에 3곳 모두 ‘완승’…강창일 ‘연속 4선’ 당선 신기원     

강창일-오영훈-위성곤.jpg
▲ 4.13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제주에서 완승을 거뒀다. 제주도민의 표심은 17대 총선이후 20대 총선까지 3석 자리를 모두 더민주당을 선택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더민주당의 제주시갑 강창일, 제주시을 오영훈, 서귀포시 위성곤 당선자 / 그래픽=김태연 기자 ⓒ제주의소리 김봉현 기자

[기사보강] 제주정치사의 전무후무한 ‘4연속 3석 더민주당’ 신기록이 쓰였다. 도민의 선택은 ‘더불어민주당’이었다. 

4월13일 치러진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제주에서 또다시 압승을 거뒀다. 제주도민은 17대 총선 이후 4차례 총선에서 제주3석 국회의원 자리를 더민주당에 잇달아 안겨줬다. 반면 새누리당은 17~19대에 이어 이번 20대 총선까지 단 한 석도 얻지 못하는 참패를 맛봤다. 

총선갑.jpg
▲ 제20대 총선 제주시갑 선거에서 더민주당 강창일 후보가 4만9964표(47.98%)를 얻어 3만8257표(36.73%)에 그친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를 1만1707표(11.25%p) 차로 크게 앞질렀다.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도 1만5914표(15.28%)를 얻어 선전했다. ⓒ제주의소리

승부가 치열했던 만큼 개표는 이날 자정을 넘겨 14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우선 제주시 갑 선거구는 더민주당 강창일 후보는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강 후보는 4만9964표(47.98%)를 얻어 3만8257표(36.73%)에 그친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를 1만1707표(11.25%p) 차로 크게 앞섰다.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도 1만5914표(15.28%)를 얻어 선전했다. 

특히 제주시갑 강창일 후보의 경우 더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17대)과 통합민주당(18대), 민주통합당(19대)에 이어 20대에도 국회입성에 성공해 ‘같은 정당에서 4연속 당선’이라는 제주정치사에 전무후무한 신기원을 기록했다.    

총선을.jpg
▲ 제20대 총선 제주시을 선거에서 더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4만4338표(45.19%)를 얻어 4만1456표(42.26%)에 그친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를 2882표(2.93%p) 차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제주의소리

가장 극적인 승부는 제주시을 선거구에서 벌어졌다. 출구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뒤진 것으로 예측됐던 더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사전투표 결과와 아라·이도지구 개표 결과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더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4만4338표(45.19%)를 얻어 4만1456표(42.26%)에 그친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를 2882표(2.93%p) 차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오 후보는 강창일 의원 국회 보좌관 출신으로 도의회 ‘2선’의 탄탄한 의정활동 경험까지 두루 갖춰 유권자의 표심을 얻는데 성공했다. 지난 18대 총선에 첫 출마했지만 당내 경선 과정에서 김우남 의원에 자리를 내줬지만 20대 총선에서 당내 경선에 이어 국회 입성에까지 성공했다. 

반면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는 18대 총선에 첫 출마해 낙마했으며, 19대 총선에서는 아내의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공천이 취소되자 출마를 포기해야 했다. 이번 20대 총선에서 소위 ‘3수’ 끝에 당선을 기대했지만, 결국 3차례 연속 고배를 마셨다. 

안철수계를 대표하는 국민의당 오수용 후보는 1만1467표(11.68%)의 표심을 얻는데 성공했고, 한나라당 차주홍 후보는 834표(0.85%)에 그쳤다.   

총선서귀포.jpg
▲ 제20대 총선 서귀포시 선거구에선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가 당선됐다. 위성곤 후보는4만2719표(득표율 53.52%)를 차지했고, 강지용 후보는 3만7097표(46.47%)에 그쳤다. 두 후보 격차는 5622표(7.05%p)차다. ⓒ제주의소리

여·야 ‘1대1’ 진검승부를 펼친 서귀포시선거구에선 더민주당 위성곤 후보가 4만2719(53.52%)를 차지해 3만7097(46.47%)에 그친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를 5622표(7.05%p) 차로 따돌렸다. 선거 막판까지 접전을 벌였지만 사전투표에서 큰 표 차로 따돌린 위 후보가 더민주당의 깃발을 지켰다. 

제주대총학생회장 출신으로 도의회 3선 관록의 더민주당 위성곤 후보의 승리로 향후 ‘장수’ 가능성이 높아진 반면, 19대에 이어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는 국회로 가는 문턱에서 또 한 번 주저앉았다.   

당초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은 서로 “최소 2석 당선”을 자신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본 결과 더민주당이 ‘3석’ 완승을 거뒀고, 새누리당은 20대 총선까지 4차례 국회의원 선거에서 내리 참패했다.   

앞서 오후6시 발표된 방송3사(KBS, MBC, SBS) 공동출구조사에서는 더민주당의 제주시갑 강창일 후보와 서귀포시 위성곤 후보의 승리가 예측됐고, 제주시을 선거구에서만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의 승리가 점쳐졌지만 예측이 빗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9
파르나소 2016-04-15 23:12:07
투표 참여한 보람이 있네요 세 분 당선 축하합니다
211.***.***.74

수선화 2016-04-14 08:28:53
제주도민은 위대했습니다.
제주의소리가 큰 역할을 했습니다.
더민주당은 아전인수 말고 초심으로 돌아가기 바랍니다.
원희룡 지사의 통렬한 성찰도 필요합니다.
접전을 벌인 모든 당 후보들도 수고하셨습니다.
이제 일상으로 돌아와 미래제주를 만드는데 함께 머리를 맞대고 손을 잡아야합니다.
39.***.***.55

새누리당 2016-04-14 07:28:30
새누리 제주도당은 사무처 직원들부터 바꿔야~~
175.***.***.43

상일이? 2016-04-14 05:38:34
담에 또 나올거냐? 담엔 경선도 어려울거야~
14.***.***.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