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조사 제주 적중? ‘글쎄’...천당-지옥 넘나든 부상일-오영훈
출구조사 제주 적중? ‘글쎄’...천당-지옥 넘나든 부상일-오영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갑 출구.jpg
4.13총선 출구조사 결과 발표와 개표 과정에서 제주시 을 선거구 여야 후보가 천당과 지옥을 넘나들었다. 

새누리당 부상일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부 후보는 방송3사가 오후 6시가 조금 넘어 발표한 출구조사에서 45.6%로, 오 후보(43%)를 근소하게 앞섰으나 개표 결과는 다르게 나타났다.   

엎치락 뒤치락을 반복한 끝에 14일 0시25분 현재 오 후보의 승리가 확실시된다. 오차범위(±2.2~6.9%포인트) 내이긴 해도, 결과적으로 출구조사가 빗나간 셈이다. 물론 출구조사는 사전투표 결과가 반영되지 않는 맹점을 지녔다. 

제주시을 출구.jpg
제주시 갑 선거구와 서귀포 선거구도 출구조사가 딱 들어맞지는 않았다. 

제주시 갑은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후보 46.8%,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 40.1%로 나왔다. 

일대일 맞대결을 펼친 서귀포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 51.8%, 새누리당 강지용 후보 48.2%를 각각 기록했다. 

두 선거구의 1~2위간 격차는 각각 6.7%포인트, 3.6%포인트였으나 실제로는 차이가 더 벌어졌다. 

개표가 진행될수록 격차를 벌린 강창일, 위성곤 후보로서는 개표 내내 여유를 보일 수 있었지만, 오영훈 후보는 손에 땀을 쥔채 끝까지 개표 결과를 지켜봐야 했다.   
서귀포 출구.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