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여2야’ 불리한 선거 전·현직 지사까지 ‘1타3피’ 격침
‘1여2야’ 불리한 선거 전·현직 지사까지 ‘1타3피’ 격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요인] 제주강창일, 다선의 힘+한경 몰표+전직 지사 선거개입 역풍 복합작용

KakaoTalk_20160414_014656678.jpg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 하며 초박빙 승부가 펼쳐졌던 제주시 갑 선거구는 의외로 싱겁게 승부가 갈렸다. ‘12라는 불리한 선거구도였지만 더민주 강창일 후보가 완승을 거두며 제주정치사()에 전무후무한 ‘4연속 금배지의 주인공이 됐다.

·현직 지사의 직·간접인 지원을 받은 집권여당 후보를 상대로 타이틀방어에 성공하며 강 후보는 이제 여·야를 떠나 ‘4선 중진의원으로서 정계 거물로 우뚝 서게 됐다.

13일 치러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더민주당 강창일 후보가 49964(48.0%)를 얻어 38257(36.73%)에 그친 새누리당 양치석 후보를 11707(11.3%p) 차로 여유 있게 따돌리며 4번째 여의도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렇다면 강 후보가 이처럼 낙승을 거둘 수 있었던 요인은 무엇일까.

뭐니뭐니해도 국회가 선정한 ‘10년 연속 입법 최우수(우수)의원으로 일 잘하는 의원이라는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여기에 더해 17~19대 나란히 여의도에 입성했던 김우남·김재윤 의원 중 유일하게 본선에 진출하면서 ·야를 떠나 4선 의원 한 명쯤은 키울 필요가 있다는 선거 전략이 먹혀들었다. 무엇보다 강 후보 본인의 상품성이 뛰어났다는 얘기다.

유권자들은 여당의 힘을 내세운 검증되지 않은 여당 후보보다는 산전수전 다 겪은 백전노장 입법 최우수의원에게 3선 피로감에도 불구하고 한 번 더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줬다.

역설적으로 강 후보의 승리는 새누리당이 헌납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재산신고 누락으로 선관위로부터 공개 경고장(검찰고발)을 받는가 하면 고도의 청렴을 요구하는 고위공직자 출신에게 제기된 땅 투기 의혹은 양 후보에게 불량 후보라는 딱지를 붙였다. 결국 후보 검증에 실패한 것으로, 하늘이 내린 ‘12라는 의석 탈환의 호조건까지 날려버린 자충수가 됐다.

총선-제주갑결과.jpg
▲ 제20대 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 투표결과. ⓒ제주의소리

정치공무원들의 귀환에 대한 도민사회의 거부감도 강 후보 승리를 도운 요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 ‘제주판 3중 한 명인 김태환 전 지사를 중심으로 소위 김태환 사단은 양치석 캠프에 상주하다시피하며 선거전을 주도했다. 유권자들에게는 이들이 또 다시 제주사회를 자신들 손아귀에 쥐락펴락하려는 것으로 비쳐지면서 오히려 반감을 샀다.

결국 과거와의 승부’, ‘낡은 세력과의 대결이라는 이슈를 제공함으로써, 양 후보 측은 두 야당 후보의 협공을 자초한 측면이 강하다.

강 후보를 ‘4선 중진의원으로 만든 힘의 원천은 고향에도 있었다. ‘3선 피로도가 선거판을 관통했지만 미워도 다시 한 번변함없는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고향의 힘은 강 후보의 4선 가도에 가장 큰 힘이 됐다.

사실 고향에서도 강 후보에 대한 지지 분위기는 예전 같지 않았다. 게다가 19대 총선 때 강씨 집성촌이 많아 몰표를 안겨줬던 애월은 양 후보의 고향인 탓에 2중 출혈이 예상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연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양 후보의 텃밭인 애월에서 441표 차이로 선방하더니, 전통적 여권 강세지역인 연동에서는 오히려 양 후보를 2203표 차이로 따돌리며 적진에서 의미있는 ‘11를 기록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는 고향인 한경에서 몰표라고 할 수 있는 2425(56.0%)를 획득, 1477에 그친 양 후보를 948표 차이로 따돌렸다. 또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노형동에서는 무려 4007표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결국 아군의 진지는 탄탄하게 구축하고, 적진의 심장부(애월·연동)는 치고 빠지는 전략으로 초보 정치인의 도전을 손쉽게 따돌릴 수 있었다. 그렇게 해서 2위와 벌린 격차는 무려 1만1706표나 됐다. 이는 지난 19대 총선 때 1-2위 격차 4128표의 3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게다가 국민의당 장성철 후보의 선전은 동향(애월)인 양 후보의 표를 잠식하며 결과적으로 강 후보의 당선은 돕는 요인이 됐다. 지역연고가 강한 제주의 독특한 괸당 문화가 ‘12구도까지 무력화시켜버린 셈이 됐다.

강 후보 자신이 승리요인으로 밝혔듯 박근혜정부의 오만함, 제주홀대·무시역시 유권자들의 표심을 자극하면서 야당 탓’·‘현역 탓하나만으로 선거를 치른 새누리당 후보에 패배를 안겨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돌려줘요 2016-04-14 22:30:10
할수없이 찍은.. 찍으면서도 속상한.. 새누리는 왜 깜안되는 후보를..
220.***.***.176

아름다운선택 2016-04-14 09:03:56
축하드립니다.
제주의 자좀심을 지켜내셨습니다.
당선되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아름다운 경선!
아름다운 동행!
대한민국에서 가장 멋진 선거였습니다.
선거의 롤 모델이 될것입니다.

도민들의 현명한 선택입니다.
위대한 도민들의 진정성을 보게 되었습니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112.***.***.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