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 넘치는 제주 청춘이라면? '와랑'에 주목
끼 넘치는 제주 청춘이라면? '와랑'에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1.png
청소년 인문학 기자단 ‘와랑’의 새로운 구성원을 찾습니다.

‘와랑’은 제주어인 와랑와랑에서 따온 단어입니다. 소리가 매우 크게 울린다는 뜻과 더불어 풍성하게 모여 있다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너와 내가 함께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가 가고자 하는 청소년 인문학기자단의 정신을 나타냅니다. (사)제주문화포럼(이사장 양영길, 원장 권영옥)과 제주의소리가 함께 이끌고 있습니다.

기자로 선발된 뒤에는 인문학과 관련된 제주 곳곳을 누비며 기사를 작성했습니다. 때로는 인문학 강사를 초청해 강의를 듣고, 토론을 하고, 합동 취재도 했습니다.

3기 역시 부지런히 제주를 누비게 됩니다. 특히 문학교실을 운영해 청소년들의 창작 활동을 장려하고,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고 소통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갈 계획입니다.

오는 27일까지 모집하며 대상은 중학교 1학년부터 고등학교 2학년까지 총 20명을 선발합니다. 서류 심사를 거쳐 31일 [제주의소리]와 제주문화포럼에 결과가 발표됩니다.

제주의소리나 제주문화포럼 누리집에서 지원 양식을 내려 받아 작성한 뒤 전자우편(munhwaforum@hanmail.net)으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기자단으로 선정되면 이듬해 5월까지 3기로 활동하게 됩니다. 제주 지역사회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안들을 직접 접하고 청소년들의 시각으로 이를 기사로 작성하게 됩니다.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인문학 현장을 탐방합니다. 제주의 문화 인물을 인터뷰해볼 기회도 갖습니다.

삶의 비타민이 될 인문학 교육과 기자로 활동하는데 도움이 될 실무 교육도 받을 수 있습니다. 직접 작성한 기사는 제주의소리에 게재됩니다. 우수 기사를 작성한 청소년 기자에겐 ‘우수기자상’ 시상도 주어집니다. 

문의=064-722-69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