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바꿀 길은 ‘친노동정부’ 심상정 대통령”
“헬조선 바꿀 길은 ‘친노동정부’ 심상정 대통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선 D-22, 제주의 선택] 정의당 제주 선대위 유세전 돌입...“노동이 당당한 나라 만들 것”

1.jpg
▲ 17일 이마트 신제주점 앞에서 거리유세에 나선 정의당 제주 선대위. ⓒ 제주의소리

제19대 대선 공식선거운동기간 첫 날인 17일 정의당 제주도당은 거리유세를 통해 심상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노동이 당당한 나라’라는 슬로건 아래 대한민국 최초의 ‘친노동정부’를 만들어야 한다며 적폐 청산과 기득권 개혁의 적임자가 심 후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통령후보 제주선거대책위원회는 17일 제주보건소 사거리와 제주시민속오일시장에 이어 오후 6시 이마트 신제주점 앞에서 유세전에 나섰다.

이들은 “대한민국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월급쟁이들의 삶을 바꿀 대통령이 심상정”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경은 유세단장은 “헬조선이라고 얘기되는 오늘날 대한민국은 평범한 시민들이 일을 통한 소중한 땀의 가치를 인정받고 노동으로 대접받을 수 있는 곳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심상정 후보는 양극화와 불평등한 사회 구조를 혁신할 수 있는 분명한 비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정의당 제주 선대위는 ‘제주도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노동자 평균임금 전국 최하위인 제주에서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제주 선대위는 “새로운 희망은 일하는 사람들의 삶을 바꾸는 것이어야 한다”며 “장시간 노동과 저임금에 하루하루를 허덕이고 비정규직으로 차별받는 우리들의 삶을 바꾸지 못한다면 대통령 한 명 바꾸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고 반문했다.

IMG_6908.JPG
▲ 17일 이마트 신제주점 앞에서 거리유세에 나선 정의당 제주 선대위. ⓒ 제주의소리

그러면서 “제주는 전국 16개 시도 중 노동자 평균임금이 제일 낮은데다 최근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제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월급쟁이, 노동자로 살아가는 것이 전국 어느 도시보다 힘든 제주도민들이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만드는데 앞장서달라”고 호소했다.

정의당은 제주 공약으로 △지방자치 확대 및 환경보전 우선 특별법 전면 개정 △중앙정부의 공시지가 조사 권한 제주도로 이양 △분양원가 공개 △4.3특별법 개정을 통한 충분한 배상 및 보상 △제주해군기지 구성권 철회 △남부탐색구조부대(공군기지) 계획 철회 △제주 제2공항 용역보고서 폐기 등을 내놓았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지난 3일 4.3추념식 직후 대선후보 중에서는 유일하게 서귀포시 성산읍 신산리사무소를 찾아 주민 간담회를 열고 “제2공항이 실제로 필요한지 아닌지, 성산읍 지역이 검토된 배경이 무엇인지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타당성과 입지 선정 과정부터 주민들의 참여 속에서 원점 재검토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의당 제주 선대위는 18일에는 오전 8시 제주대학교 정문, 오후 5시 40분 인제아파트 사거리에서 유세전을 이어간다.

2.jpg
▲ 17일 이마트 신제주점 앞에서 거리유세에 나선 정의당 제주 선대위. ⓒ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