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실습생 사망 “현장실습제도 폐지” 한목소리
제주 실습생 사망 “현장실습제도 폐지” 한목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243_227172_4745.jpg
공장에서 현장학습을 하다 제주 모 고등학교 학생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정의당 제주도당과 제주청년협동조합, 제주평화인권연구소가 21일 논평을 내고 현장실습제도 폐지를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당국은 이번 사건에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학생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며 “일선학교의 현장실습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제안한 지역 공동대책위원회에 적극 참여해 사건의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세우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청년협동조합 제주청년노동행동 알바비올리오도 논평을 내고 “이번 사고는 청소년을 생산의 도구쯤으로 여겨 온 현장실습제도가 만들어 낸 인재”라고 평가했다.

알바비올리오는 “현장 실습제도가 얼마나 반인권적이고 반노동적인지 분명히 보여줬다”며 “취약한 지위에서 산업재해로 내몰리는 파견형 현장실습 제도는 폐지돼야 하다”고 강조했다.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도 이날 논평에서 “숨진 학생은 자신의 전공과는 무관하게 실업계 고교로서 취업률이라는 성과주의에 희생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교육당국은 청소년들의 인권침해 관점에서 접근하고 구체적인 개선책을 제시해야 한다”며 “학생인권조례 등 인권적 학교 환경 구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팝콘 2017-11-21 17:42:33
정말 가슴 아픈일이 또 생기고 말았네요
자신의 가족이라면 어찌 했을까
무엇이 그렇게 중헌디..사회 본연에 진출도 못해보고 너무 슬픈 일이네요
모든 관련 행정,학교,공장측 진상규명 밝혀지길 바래요
112.***.***.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