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이 교육감, 현장실습 사망 관리감독 책임 밝혀야”
국민의당 “이 교육감, 현장실습 사망 관리감독 책임 밝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29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이민호 군 사망사고에 대한 대도민 사과를 한 것에 대해 늦었지만 제주교육행정의 수장으로서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만 수능 연기와 제주도의회 일정이 겹쳐 공식 사과가 늦어졌다고 한 점과 이번 사고와 관련한 교육행정 관리감독 책임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이 없는 점은 매우 유감이라며 관리감독 책임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도민 사과를 계기로 해서 이석문 교육감은 단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겠다는 초심으로 돌아가 앞장서서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