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강정 구상권 철회, 제주도민과 함께 환영"
원희룡 "강정 구상권 철회, 제주도민과 함께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도민담화문 발표 "갈등 해소 이제 시작...사면복권, 공동체회복 사업도 전폭 지원"

문재인 정부가 제주 공약 1호인 강정 구상권 철회를 1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가운데 제주도가 환영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날 오후 3시20분 도청 기자실에서 '강정마을 구상권 청구소송 철회에 따른 도민여러분께 드리는 말씀'이란 담화문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정부가 국무회의 의결로 강정마을 구상권 철회를 핵심으로 하는 법원 조정안을 수용, 결정했다"며 "제주도는 도민과 함께 정부의 구상권 철회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가 올해를 넘기지 않고 결자해지 차원에서 바로잡은 것은 참으로 다행스런 일로, 구상권 철회로 10여년간 민군복합형관광미항 건설로 인한 강정마을 공동체의 갈등 해결을 위한 단초가 마련됐다"며 "대승적 차원에서 법원 조정안을 받아주신 강정마을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운 말을 드린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1811.jpg
▲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

원 지사는 "그동안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강정마을 주민들이 찬반으로 나눠지면서 부모와 자식, 형제, 친척간에 서로 등지고 살았고, 10년 넘게 이어진 갈등은 공동체에 회복하기 어려운 깊은 상처를 남겼다"며 "삶의 터전을 내준 주민들은 범죄자로 내몰리고 거액의 구상금 청구까지 겹치면서 강정마을은 산산이 깨졌다"고 그간의 고통을 설명했다.

그는 "제주도정과 도민사회는 구상권 청구 철회를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의 선결과제로 인식하고 청와대와 국방부, 국회 등을 방문해 철회를 수십차례 건의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자마자 비서실을 방문, 시급해 해결해야 할 제주현안으로 구상권 철회를 건의했다"고 소개했다.

원 지사는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강정마을 주민들이 사법적 제재의 굴레에서 벗어난다면 도민대통합의 큰 밀알이 될 수 있다. 도정은 주민들의 사면복권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을 것이며, 정부차원의 사면복권이 빠른 시일내에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제주해군기지 건설 기간 동안 강정마을 주민과 평화활동가들은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 구속 30명, 불구속 기소 445명, 약식기소 127명 등 총 606명이 기소됐다. 또 법원에서 실형 3명, 집행유예 465명, 벌금형 283명 등 총 465명이 확정판결을 받았다.

강정마을 주민들은 벌금형으로만 약 2억9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원 지사는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을 위한 지원 의지도 천명했다.

그는 "도정은 강정마을과 협의 속에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 지원사업도 전폭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강정마을 주민들이 예전처럼 평화롭게 공존하는 공동체로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정마을 공동체 회복사업은 12월 현재 21개 사업에 3855억원(국비 2493억원, 지방비 1124억원, 민자 237억원)이 투입된다.

이미 마을인프라확충사업으로 커뮤니티센터는 건립되고 있고, 강정 보건지소 건립사업, 강정 친환경에너지 자립마을 조성도 추진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4
버스타는게 너무좋아~~ 2017-12-14 09:46:26
제주에 상주한 다른도지사들이 못한거를 해냈다는게 역시 남다름...
211.***.***.28

반대꾼과 정치꾼 2017-12-14 00:54:26
반대꾼과 정치꾼은 같은 꾼이다.
다른점은 반대꾼은 반대를 위한 반대를하며 반대를 즐기는 자들이고,
정치꾼은 반대꾼들의 반대를 정치한답시고 표를 먹고사는 사람들이다.
죽는 사람이 없으면 장의사가 망하고
환자가 없으면 병원이 망한다.
반대가 없으면 정치할게 없는게다.
씁쓸하다.
마무리 잘해서 명분도 살리고 실리도 찾아서 국민의 봉분을 잘 혜아려주시기 바랍니다.
223.***.***.133

+_+ 2017-12-13 16:36:35
딱히 도청이 한일이 있었는지 궁금한 1인(숟가락 얹기?)
14.***.***.169

제주인 2017-12-13 10:03:04
법과 원칙이 무너져 버린 댓가는 참혹한 결과로 나타날것이다. 제주도내에서는 어떤 사업도 할 생각을 버려라. 앞으로는 시위천국이 될것이다.
112.***.***.38

이게 나라냐 2017-12-13 06:37:09
불법 전문시위꾼들이 내야할 돈을 혈세로 갚아준다 ?
이게 제정신이 있는 나라인가
무슨 법을 배웠는지 몰라도 법관까지 했던 인간이 불법을 조장하는 짓을 환영한다고 ?
보좌관 대폭늘리고 공보예산 37배 폭증 시키는 걸 보면 혈세를 지 호주머니 돈으로 아는 것 같다.
이제부터 법을 지키는 국민이 없을 것이다.
제주를 농단하고 있는 현술실도 불법을 자행한 것이다.
그 놈의 패거리들은 다 그 모양이다.
추잡한 인간들,
더이상 제주를 망가뜨리지말고 얼른 제주를 떠나라
22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