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착한기업’들, “4.3유족 위해 써달라” 700만원 쾌척
제주 ‘착한기업’들, “4.3유족 위해 써달라” 700만원 쾌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g
▲ 도내 기업들로 구성된 동그라미 모임(대표 김태성)은 지난 15일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주민자치연대를 찾아 4.3 후유장애인과 가정형편이 어려운 유족들의 복지사업에 써달라며 십시일반으로 모은 회비 700만원을 기부했다. ⓒ제주의소리
동그라미 모임, 십시일반 모은 회비 700만원 4.3 70주년 제주위 등에 후원

도내 IT건설 분야 기업들이 제주4.3 70주년을 맞아 4.3 후유장애인과 어려운 유족복지를 위한 후원금을 전달,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귀감이 되고 있다.

동그라미 모임(대표 김태성)은 지난 15일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주민자치연대를 찾아 4.3 후유장애인과 가정형편이 어려운 유족들의 복지사업에 써달라며 십시일반으로 모은 회비 700만원을 기부했다.

동그라미 모임은 섬엔지니어링(대표 현규남), 웅지산업개발(대표 진봉숙), 티에스에이건축사사무소(대표 김태성), 도현종합건설(대표 김형진), 헤르지아주택(대표 강순호) 홍건축(대표 홍광택) 등 도내 기업들로 구성돼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매해 회비를 모아 장애인단체 등에 꾸준히 지원해 오고 있다.

김태성 동그라미모임 대표는 “4.3 70주년을 맞아 후유장애인 등 생존희생자와 어려운 4.3 유족들, 진아영 할머니 삶터 보존운동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따뜻한 세상 만들기를 위한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정효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상임공동대표는 후원에 참여해준데 대해 감사드린다면서 민간차원에서 도민들의 정성과 마음을 모아 4.3 70주년을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