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제주 매력에 흠뻑 ‘2018 윈터페스티벌’ 마무리
겨울 제주 매력에 흠뻑 ‘2018 윈터페스티벌’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jpeg
▲ 겨울 제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한라산의 자연과 제주의 도심지에서 특색 있는 즐길거리를 제공했던 ‘2018 제주윈터페스티벌’이 지난해 12월16일부터 올해 1월 21일까지 37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제주의소리
한라산 눈썰매, 칠성로상점가 공연 등 프로그램 풍성겨울철 제주 관광콘텐츠로 자리매김

겨울 제주를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한라산의 자연과 제주의 도심지에서 특색 있는 즐길거리를 제공했던 ‘2018 제주윈터페스티벌이 지난해 1216일부터 올해 121일까지 37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제주도와 제주관광공사는 겨울철 제주 방문객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확보해 동계 제주관광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상권과의 연계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8 제주윈터페스티벌을 진행했다.

제주윈터페스티벌은 겨울 제주의 자연을 활용한 한라산 야외 체험 프로그램인 스노우월드와 제주 원도심, 서귀포 이중섭문화거리 등 시내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스노우시티로 진행됐다.

행사기간 동안 스노우월드에는 약 71000여명, ‘스노우시티에는 약 14000여명의 국내·외 관광객 및 도민들이 찾아 겨울 제주가 주는 즐거움을 만끽했다.

한라산 어리목광장에서 진행된 스노우월드이벤트에는 사계절 눈썰매 스노우 범퍼카 동계스포츠 체험존 대형 눈사람 포토존 등의 다채로운 즐길거리가 준비돼 행사장을 찾는 방문객들을 환영했다.

올해에는 한라산의 설경 속에서 즐기는 야외 체험활동 위주의 구성에 덧붙여 사계절 눈썰매장, 스노우 범퍼카와 같은 대형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해 특히 아이들이 있는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발길이 행사기간 내내 이어졌다.

어리목 행사장을 찾은 한 관광객은 눈 쌓인 한라산의 자연 속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있어 아이들도 즐거워하고 겨울 제주여행의 좋은 추억이 되었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제주시 칠성로 상점가 일대를 주요 무대로 진행된 스노우시티에서는 작년에 이어 초대형 크리스마스트리 눈사람 포토존 눈꽃나무 포토존 등이 가족 또는 연인과 함께 칠성로를 찾는 사람들을 맞이했다.

겨울 칠성로의 상징이 된 대형 트리를 중심으로 토요일에는 버스킹 거리공연을 비롯해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미니콘서트가 진행돼 칠성로의 연말연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제주칠성로상점가진흥사업협동조합 및 칠성로상점가문화관광형시장사업단과 연계해 칠성로 내 다양한 브랜드 매장들의 겨울 특별 할인, 산타클로스의 크리스마스 선물 증정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돼 쇼핑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칠성로를 찾은 한 도민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거리에 조명장식이나 포토존 등 볼거리가 많아 즐겁다거리가 북적이니 시내에도 겨울 분위기가 제대로 사는 것 같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귀포 지역에도 이중섭문화거리에 설치된 한라봉 조명 포토존을 비롯해 중문관광단지 내 제주관광공사 면세점 트리 포토존 등이 조성되어 제주 곳곳의 겨울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행사 리플릿을 지참하고 제주관광공사 중문면세점을 방문한 고객에게 해녀 캐릭터상품 등을 제공하고, 축제기간 중 SNS를 통해 행사 인증샷을 올리는 참가자들에게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해 겨울철 제주관광의 다양한 즐거움을 더했다.

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겨울 제주의 자연 체험요소를 부각하고, 지역상권과 연계한 프로그램 구성으로 지역사회와의 상호교감과 지역 체감도를 강화하기 위한 콘텐츠 발굴에 힘쓸 것이라며 제주윈터페스티벌이 겨울 제주관광 대표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