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화된 제주항만, 성산-한림-서귀포-제주항 확장
포화된 제주항만, 성산-한림-서귀포-제주항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제주.서귀포.한림.성산포항의 항만시설 수요 재검토 등 개발계획을 수립해 해양수산부에 항만기본계획 변경을 요청했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제주 항만들은 시설이 포화돼 많은 불편이 발생하고 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우선 제주항에는 국가어업지도선 전용부두(200m)의 죄 확충이 추진되고 있다.

2019년까지 제주항에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12척(최도 1500톤그)이 배치돼 운영할 예정이었지만 전용부두가 없어 어업지도선 운영 뿐만 아니라 화물부두를 임시 사용해 제주항 선석난을 부채질하고 있다.

제주도는 어업지도선 전용부두를 확충하는 개발게획을 수립, 올해 내로 항만기본계획 변경 및 설계를 추진하고, 내년부터 본격 건설공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서귀포항은 상항구에 대형선박 취항이 가능하도록 접안시설(5000톤→1만톤) 및 외곽시설(468m)를 개발하고, 어항구에 돌제(50m) 및 부잔교(3기)를 설치하는 계획이다.

한림항은 접안시설 등을 확충(2000톤→5000톤)하는 한림항 2단계 개발계획이 해양수산부에수 수립한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됐지만 경제성(B/C) 부족으로 정상적인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어왔다.

제주도는 한림항 2단계 개발사업이 경제성을 확보하도록 항만시설에 대한 평면배치계획을 재수립, 하반기에 기재부에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방침이다.

성산포항은 기존 수립된 계획이 어업피해 발생으로 인한 민원, 선박운항에 따른 불편이 제기됨에 따라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외곽시설의 평면배치계획 재조정, 기존접안 시설을 추가 연장하는 개발계획을 수립한다.

항 목

변경내용

기대효과

국가어업지도선

부두

접안시설 200m 설치

남해어업관리단의 제주항 어업지도선 배치에 따른 전용부두 확보로 항만운영 효율화

어항구

개발

돌제 50m 설치

부잔교 3기 설치

조도서방파제 존치

어항구 항내정온도 추가확보 및 어선접안능력 향상, 민원해소

조도방파제 설치 예산 절감, 민원의견

반영으로 민원해소

상항구

개발

외항방파제 486m

신설안벽 451m

남방파제(L=370m) 제거

남방파제 46m

선회장, 항입구폭 확대

항내 준설 및

배후부지 매립

정온도 확보 및 상항구 접안시설 확충

대형선박 접안시설 확보 증가 물동량 처리 가능, 민원해소

정온도 확보

선박 10,000톤급 입출항, 접이안 및 선회

가능, 민원해소

선박 10,000톤급 입출항 가능, 물동량 처리 극대화, 항만재개발 부지 확보 가능

방파제

북방파제 연장 변경

(450m 120m)

서방파제 제거 및 축조

(제거 474m 404m)

(축조 0m 200m)

항만 건설사업비 절감

신설 잡화부두 및 내항 소형 어선부두

정온도 확보

항만시설 운영효율 제고

방파호안

방파호안 축조 연장 변경

(239m268m)

방파제와 연계하여 내항 소형 어선부두 정온도 확보

잡화부두

항 내측으로 5천톤급

잡화부두 신설

항 외측으로 계획된 잡화부두를 항 내측으로

계획하여 정온도 확보 및항만시설 운영효율 제고

해수

소통구

해수소통구 변경

(위치 변경)

해수정체가 가장 심한 항 내측의 원활한

해수소통 유도

외곽시설

변경

파제제 삭제

동방파제 평면변경

선박통항지장 민원 해소

장래 항만확장 연계성 확보

항만 건설사업비 절감

북방파제

보강

북방파제 증고 및

피복재중량 보강

투과파 방지로 항내정온 확보

태풍 시 방파제 유실방지

모래부두

연장

모래부두 길이 연장

130m150m (20m)

선박 계류안정성 확보

협소한 야적장 증대

대형선박 항이용성 제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