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 기상 악화로 제주 우도 소라축제 일정 연기
해상 기상 악화로 제주 우도 소라축제 일정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회 우도소라 축제 일정이 연기됐다.

제주시는 6일부터 8일까지 제주시 우도면에서 열릴 예정인 소라축제를 연기, 오는 8일 개막한다고 밝혔다. 

우도면 연합청년회 등 자생단체장은 해상 기상이 악화됨에 따라 긴급 상황 판단회의를 열어 축제 연기를 결정했다. 우도 창작 가곡의 밤은 무기한 연기됐다.

한정우 우도면장은 “우도 소라축제를 찾으려한 관광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