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측 “문대림, 모친 묘 불법…내로남불 극치” 역공
원희룡측 “문대림, 모친 묘 불법…내로남불 극치” 역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 부성혁 대변인이 10일 원 후보 친인척 납골묘 조성과 관련해 공세를 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후보 측을 향해 남탓 하기 전에 자신 잘못부터 돌아보라며 문 후보 모친 묘 불법조성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을 폈다.

부 대변인은 조상 묘에 대한 문제까지 매일 건드려야 하는지 아무리 선거 때문이라고 하지만 마음이 편치 않다면서 말도 안되는 음해성 논평을 대량 살포하고 있어 경고의 의미로 문 후보의 위법사실을 밝힐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원 후보측이 밝힌 위법사실이란 대정읍 동일리 1882에 있는 문 후보의 가족묘와 관련된 문제다. 지난해 문 후보의 모친이 작고하면서 현재 3기의 묘가 조성되어 있다. 문제는 묘를 조성하면서 장사 등에 관한 법률(39)에 따른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점.

이와 관련해 부 대변인은 작고한 모친의 묘를 조성하면서 허가를 받지 않았다. 이는 장사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고, 이는 명백한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의 가족묘지가 위치한 대정읍 동일리 1882는 지목이 으로 농지에 해당한다. 농지의 경우 허가 없이 전용할 수 없다. 허가 없이 전용했다면 이 역시 농지법 위반으로 형사처벌 대상이 된다고 주장했다.

부 대변인은 또 동일리 1882 토지에는 20107일자로 대정농협 명의의 근저당권이 설정되어 있다. 문 후보는 근저당권이 설정된 후에 묘지를 조성했고, 이는 토지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행위로 대정농협에 대한 민사상의 불법행위가 될 수 있다고 추가 법률위반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부 대변인은 조상묘와 관련한 계속된 문제제기는 내로남불 식 행태로, 개탄을 금치 못한다문 후보는 자신이 불법으로 조성한 묘부터 처리하고, 자신의 불법행위에 대해 도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묘지관리인 2018-06-10 17:10:38
청와대 핫라인의 지시사항 이행으로 모친묘를 불법매장묘로 대리석을 이용하면서 호화스럽게 만들어 놓고 내로남불짓으로 제주사회를 혼탁하게 몰고가는 짓거리가 요사이 대한민국에 유행병처럼 번지고 있는 짓거리랑 비슷한 모습으로 보이네요
청와대 비서관은 대한민국의 치외법권을 가진 패거리 자리인가요?
등잔불밑은 어둡고 주위에 보이는것은 온통 못된짓거리로 보이는것이 본태성 짓거리인지 ?
김우남이가 제기한 부동산투기짓거리 그리고 유리성 주식거래 짓거리 등등에 대한 꿀먹은 벙어리짓은?
똥눌곳을 못찾는 병든강아지가 똥눌곳을 찾아서 난리법석 생쇼판으로 간주가 되어요
제주도민의 올바른 판단속에 어느것의 행동거지는 내로남불의 극치로 승화되어서 그모습이
애처롭게 느껴지는 도다
1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