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 시민단체 대표 출신 정민구, 재선 이선화 제압
[당선] 시민단체 대표 출신 정민구, 재선 이선화 제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603_238337_3527.jpg
▲ 정민구 당선자.
제주도의원 선거 제주시 삼도12동 선거구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정민구(50) 후보가 여성 첫 3선 의원을 노리던 현역인 이선화 후보를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개표마감 결과, 정 후보는 6645(57.62%)를 얻어, 4886(42.37%)를 얻은 자유한국당 이선화 후보를 1759표 차이로 누르고 의원배지를 달게 됐다.

정 당선자는 제주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했으며, 제주주민자치연대 대표, 삼도1동 주민자치위원, 제주중앙초등학교 학부모운영위원, 제주도사회협약위원, 제주도 행정체제개편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무명천진아영할머니삶터보존회 이사장,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지방자치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지방선거 첫 도전에 재선 현역 의원을 꺾는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20년간 시민단체에서 활동한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도민의 목소리를 제대로 대변하고 지역주민들을 위한 진정한 심부름꾼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제주행정체제 개편을 위한 자기결정권 확보(제주특별법 제8조 개정) 고도의 자치권 보장을 위한 제주특별법 제도 개선 개발이익의 지역사회 환원 장치 마련 주민참여예산제 확대 삼도동을 자치 1번지주민이 참여하는 도지재생사업 추진 전선지중화 사업 제주도인재개발원 등 관공서 이전 유치 등이 주요 공약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