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제주본부, 종합업적평가 2년 연속 '우수' 쾌거
농협 제주본부, 종합업적평가 2년 연속 '우수' 쾌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석만 본부장.jpg
▲ 고석만 NH농협은행 제주본부장.
NH농협은행 제주본부(본부장 고석만)가 농협 종합업적평가에서 우수 영업본부로 선정됐다. 

31일 농협 제주본부에 따르면 제주는 전국 시·도에서 가장 적은 점포수와 인원을 보유했음에도 사업 성장폭이 크고, 실적이 좋았다. 또 여신 성장이 다른 지역보다 컸다.

전국단위 서비스모니터링(CS) 평가에서도 1위를 달성해 친절한 농협 이미지를 조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제주본부는 사람, 공공성, 문화를 경영 가치에 두고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본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우수 영업본부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고석만 제주본부장은 “도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제주농협이 성장할 수 있었다.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공익적 역할에 충실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