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은행, 유상증자 이어 11월8~9일 구주주 청약
제주은행, 유상증자 이어 11월8~9일 구주주 청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은행(은행장 서현주)이 다음 달인 11월 5일과 6일 이틀 간 구주주 청약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청약 후 잔여주식에 대한 일반 공모는 11월 8일과 9일 이틀 동안 실시할 예정이다. 

제주은행 로고.jpg
구주주 청약은 기존 주주들에게 동일한 배정 비율(1주당 0.361520254주)로 신주가 배정되며, 20%내에서 초과청약도 가능하다. 

제주은행은 앞서 지난 9월 10일에도 이사회를 통해 500억원 규모의 보통주 유상증자를 결정한바 있다. 

현재 제주은행의 주주구성은 신한금융지주회사가 68.88%(1524만1424주), 국민연금관리공단이 8.94%(197만8293주)로 되어 있다. 

최대주주인 신한금융지주회사는 구주주 배정분에 더해 20% 초과청약 참여를 계획하고 있고, 우리사주조합 역시 20% 우선 배정물량인 200만주를 전부 청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은행 관계자는 “지금껏 제주은행 주식은 유동주식수 부족으로 거래가 수월하지 않는 것이 주가가 저평가의 주된 요인”이라며 “이번 유상증자 성공으로 유동주식 수가 증가하면 주식 거래물량이 많아지고 유동성이 개선되어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