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제주, 총파업 예고 "노동3권 살릴 것"
민주노총 제주, 총파업 예고 "노동3권 살릴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가 “노동법 개악을 저지하겠다”며 이달 총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6일 오후 7시 제주시청에서 집회를 갖고 “노동개악을 막고, 친재벌-반노동 정책을 끝내고, 촛불 개혁과제 이행을 앞당길 때까지 투쟁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자본가가 마음대로 근로시간을 조절할 수 있는 탄력근로제 개악, 차등적용과 주휴수당 폐지 등 입법을 앞둔 최저임금제 개악, 파업파괴법으로 불리는 노동법 개악까지 우리는 싸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광주형 일자리 확대정책, 대우조선 일방매각, 건설토목 경제를 부추기는 투자예비타당성 면제 사업, 재벌기업 규제 면제 샌드박스 제도까지 친재벌 정책이다. 촛불항쟁 3년만에 재벌공화국이 됐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은 “3월 국회는 친재벌-반노동 개악 국회가 될 것이다. 민주노총은 친재벌-반노동 입법을 반드시 막기 위해 총파업 총력투쟁 시작을 선언한다. 탄력근로제 개악 저지 투쟁에 총력 매진하겠다. 노동3권과 반대인 노조파괴 시도를 막겠다”고 했다.
 
민주노총은 “공짜야근에 과로사로 노동자 삶을 파탄 낼 수 있는 탄력근로제 국회 입법을 막기 위해 이달 총파업을 포함한 총력 투쟁에 나서겠다. 최저임금 인상효과를 무력화하는 최저임금법 개악 시도 저지를 위해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재벌독점체제 전면개혁 투쟁을 본격화하겠다. 녹지국제병원의 공공병원 전환, 광주일자리와 대우조선 일방 매각 정책 폐기 등 사회 공공성을 높이고, 노동친화적 산업정책 전환을 위해 대정부·여당 투쟁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또 “극우보수로 재단장하면서 개악을 부추기는 자유한국당 해체 투쟁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 2019-03-06 21:55:54
민주노총,전교조,민주당,정의당 몽땅 갈아마셔야 나라가 제대로 돌아간다.
180.***.***.70

문재인 탄핵 외치면~ 2019-03-06 20:30:49
지지해 줄께요~~
22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