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농수 女의원 ‘0명’ vs 복지 ‘4명’…性쏠림 개선될까
행자-농수 女의원 ‘0명’ vs 복지 ‘4명’…性쏠림 개선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태순 의원, “상임위․특위 구성 때 성비 고려해야” 조례 개정 추진
제주도의회 고태순 의원(아라동,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고태순 의원(아라동,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가 상임위원회 및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면서 특정 성() 쏠림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성비를 고려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제주도의회에 따르면 오는 14일부터 시작되는 제370회 임시회에서 제주도의회 위원회 및 교섭단체 구성과 운영에 관한 조례 개정안인사청문회 조례 개정안이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두 개정조례안 모두 성 인지적 관점의 의정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11대 의회 의원총수는 43. 이 중 여성은 8(지역구 3, 비례대표 5)으로, 비율로는 18.6%를 차지한다.

그렇지만 현재 운영되고 있는 7개 상임위원회와 2개 상설 특별위원회(4.3, 윤리) 중에서 행정자치위원회와 농수축경제위원회에는 여성 의원이 단 한 명도 없다. 반면 보건복지위원회의 경우는 6명 중 4(66.7%)이 여성이다.

이에 따라 고태순 의원(아라동, 더불어민주당)은 전.후반기 원 구성 과정에서 의장이 상임위원과 특위 위원을 추천할 경우 성별을 고려하도록 하는 조례개정안(위원회 및 교섭단체 구성운영 조례)을 대표 발의했다.

인사청문회 조례개정안도 같은 취지다. 이 조례안 역시 고태순 의원이 대표발의했다.

지금까지 상임위원회별 1명과 의장 추천을 통해 통상 7명으로 인사청문특위를 구성하던 것을, 추천 및 선임개선 과정에서 성별을 고려하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

고태순 의원은 성평등 사회 실현의 플랫폼으로서 지방의회의 역할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도의회가 집행부의 성 주류화 이행에 대한 감시견제는 물론 의회운영에 있어서도 여성의 대표성을 제고하고 성평등 의정활동의 활성화를 통해 조례개정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두 개정조례안은 제370회 임시회 첫날인 14일 열리는 의회운영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다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 2019-03-13 09:14:50
그만큼 대가리에 든거 어신 깡통들이란 소리!!!!모르민 공부허라!!!또 비례대표도 폐지허고 도의원은 10명이민 된다!!!
121.***.***.83

아라의소리 2019-03-13 08:33:14
대화 몇마디 나눠보면,
발언 몇마디 들어보면
알아집니다.
머리에 든 게 없다는 것을........
14.***.***.214


고태순 의원님 2019-03-12 17:46:06
고 의원님 기회의 평등과 절대적 평등을 혼동해선 안 됩니다.

일례로 여성국회의원 의석수를 늘리는 게 여성 인권과 아무 관련이 없는 것임에도
사람들은 여성의 수가 단지 수치상 적다는 이유로 무턱대고 여성할당제를 도입하려고 합니다.

절대적 평등을 주장하는 건 민주주의 원칙을 위배하는 것입니다.
유치원교사의 여성 비율이 90% 이상인데, 이 또한 성쏠림 현상에 대한 시정대상입니까?

도의원은 도민의 대의기관이지 특정 성을 대표하는 기관이 아닙니다.
거기에 여성이 더 많다고 여성의 인권이 더 신장된다는 말은 아무런 근거가 없습니다.
무작정 수치상 맞추면 그게 여성인권을 위한 조치입니까?

성비가 다른 모든 직종에 할당을 하자는 것도 아니고
꼭 이런 고위직종에 할당제를 주장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정말 실망스럽습니다.
223.***.***.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