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석언 제주대총장, 재산 8억 가까이 줄어든 이유는?
송석언 제주대총장, 재산 8억 가까이 줄어든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송석언 총장이 공직자 재산신고에서 53억7656만원을 신고했다.

28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9년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송석언 제주대 총장은 지난해(61억7014만원)보다 7억9357만원 줄어든 53억7656만원을 신고했다.

송 총장은 부동산(토지 및 건물) 가격 상승으로 1억4469만원 증가했다.

하지만 송 총장이 거의 8억원 감소하게 된 이유는 보유하고 있던 주식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송 총장은 지난해 배우자와 함께 보유하고 있던 주식 28억7822만원을 신고했지만 올해는 21억1368만원을 신고했다.  1년 사이에 7억6454만원이 빠진 것이다.

고대만 부총장은 27억4128만원을 신고해 지난해 보다 2억1252만원이 증가했고, 지영흔 부총장은 7억3135만원을 신고, 지난해 보다 4246만원이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