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월동채소 재배...월동무, 배추 희비 엇갈려
제주 월동채소 재배...월동무, 배추 희비 엇갈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2020년 월동 채소 재배 면적 1만3862ha
제주도는 2019~2020년산 주요 월동 채소 재배 면적이 0.9% 정도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제주도는 지난 5월 마늘과 양파, 월동무 등 12개 품목을 대상으로 재배 의향을 조사한 결과 1만3862ha에서 월동채소가 재배된다고 28일 밝혔다.
 
월동채소 가격 하락 등으로 인해 지난해(1만3986ha)보다 0.9% 정도 줄어든 수치다.
 
배추의 경우 최근 5년 평균대비 재배면적이 무려 –26.9%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그 뒤로 ▲쪽파 –25.9% ▲마늘 –9.6% ▲적채 –4.8% ▲당근 –4.4% ▲방울다다기양배추 –2.9% ▲비트 –0.7% 등이다.
 
5년 평균대비 재배면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품목은 ▲월동무 14.1% ▲콜라비 10.2% ▲양배추 2.4% ▲브로콜리 0.6% 등 4개다.
 
제주도는 과잉생산이 예상되는 월동무 등 4개 품목 적정재배 등을 유도하기 위해 각 농가들을 대상으로 타 작물 재배를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채소 가격안정제 사업을 통해 월동부 수급조절 정책을 추진하겠다. 또 제주월동무생산자협의회와 생산자단체, 행정 등과 유기적으로 협조하겠다”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적정량 생산을 유도해 제주 월동채소가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