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民) 목소리 담아내는 공간 ‘포지션 민 제주’ 개관
민(民) 목소리 담아내는 공간 ‘포지션 민 제주’ 개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 ‘포지션 민 제주’는 7월 26일부터 8월 6일까지 개관 기념전 <민씨연대기(民氏年代記)>를 개최한다.

포지션 민 제주는 민(民)의 위치에서 민의 입장을 지켜나가는 민의 ‘진지’를 표방한다. 민의 뜻을 새기고 민의 삶을 평화롭게 하는 예술 뿐만 아니라 학술 활동까지 소개하는 ‘이론과 실천의 현장’을 추구한다. 4.3민중항쟁의 정신을 기반으로 한반도와 동아시아, 나아가 전 지구의 평화예술 운동을 매개하는 비영리예술공간이 목표다.

개관 기념전은 ①민씨연대기 ②평화예술 ③제주작가 초대전까지 3부로 진행한다. 첫 번째 전시 <민씨연대기>는 황석영 원작의 서사극 <한씨연대기>(1985)에서 따왔다. 조선시대 민인으로부터 일제강점기 황국신민, 해방 이후에는 신탁통치 아래 인민에서 대한민국 국민으로 지나온 삶이 담겨있다. 민중에서 시민으로, 시민에서 공민으로, 다시 공민에서 민인으로 광폭의 정체성 변화를 겪어온 시간을 소개한다.

1889년 동학농민전쟁에서 3.1운동과 독립운동, 4.3항쟁과 여순항쟁, 4.19의거와 5.18광주항쟁, 1987년 6월 민주화운동과 7~8월 노동자 대투쟁을 거쳐 2016년 촛불혁명에 이르기는 장대한 서사. 이번 전시는 동학의 횃불에서 대통령 탄핵의 촛불에 이르기까지 굴곡진 역사를 지나오면서도 민의 정신을 지켜해온 대한민국 민중들의 위대함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제공-포지션 민 제주. ⓒ제주의소리
김정헌의 작품 '4.19와 이승만 바로보기', 91x117cm, 캔버스와 아크릴, 2004. 제공-포지션 민 제주. ⓒ제주의소리
제공-포지션 민 제주. ⓒ제주의소리
신학철의 작품 '한국현대사-6.25', 194x135cm, 캔버스에 유채, 2019. 제공-포지션 민 제주. ⓒ제주의소리
제공-포지션 민 제주. ⓒ제주의소리
임옥상의 작품 '민들레 꽃씨', 130x97cm, 캔버스에 혼합재료, 2018. 제공-포지션 민 제주. ⓒ제주의소리

출품 작가는 민중미술 운동 1세대 작가 19명이다. 김봉준, 김인순, 김정헌, 김준권, 노원희, 류연복, 민정기, 박진화, 성효숙, 손기환, 신학철, 이명복, 이종구, 임옥상, 정정엽, 최민화, 홍선웅, 홍성담, 황재형이 참여한다.

포지션 민 제주는 “민중미술 운동은 단선적인 구조의 미술계를 변화시킨 예술 운동이자, 민주화운동의 열기로 들끓던 시대정신에 부응한 사회 운동이었다. 그 속에는 민의 고통과 상처, 꿈과 희망이 담겨있다”며 “1980년대 이래의 민중미술 운동 대표 작가들의 작품들을 통해 민의 서사와 감성을 깊이 공유하시기 바란다”고 소개했다.

공간 개관을 기념하는 세미나 ‘민의 서사와 감성, 그리고 예술’이 26일 오후 3시부터 열린다. ▲민중미술과 민의 예술학(김준기 예술과학연구소장) ▲20세기 한국미술사에서 민의 위치(홍지석 단국대 교수)를 발표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27일 오전 10시부터는 이덕구 산전 답사도 준비돼 있다.

포지션 민 제주
제주시 관덕로 6길 17 2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