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수 강정천 제주해군기지 생긴후 3급수 전락, 왜?
1급수 강정천 제주해군기지 생긴후 3급수 전락,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명환 의원 “강정 인근 해양·하천 중금속 농도 급증…왜 보고 않나”…보고서 고의 은폐?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홍명환 의원(이도2동갑,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홍명환 의원(이도2동갑,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해군기지 건설로 인해 인근 해양 및 하천의 중금속 농도가 급증하고, 생태계 교란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도가 강정해역 해양생태환경 조사사업을 진행하고도 3년간 쉬쉬, 고의 은폐 의혹도 제기됐다.

제주도의원 행정자치위원회 홍명환 의원(이도2동갑, 더불어민주당)28일 열린 제377회 임시회 1차 회의에서 강정해역 해양생태환경 조사사업을 도마에 올렸다.

강정해역 해양생태환경 조사사업은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4년에 걸쳐 해군기지 건설사업으로 인한 주변 해양환경의 직·간접적인 영향을 정기적으로 조사 및 분석하는 사업으로 제주도가 민간위탁 사무로 진행하고 있다. 사업비는 총 12억으로, 전액 도비다.

홍명환 의원은 국방일보 2017년도 기사를 보면 강정해군기지가 친환경기지로 건설됐고, 분기별로 환경조사도 추진할 것이라고 대문짝만하게 기사가 나갔다며 이지훈 제주도 강정공동체사업추진장에게 강정해군기지가 친환경기지라는데 동의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지훈 단장은 예단할 수는 없지만 2015년도에 친환경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활동하는 등 (친환경기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직 활동보고는 되지 않았다. 4년 활동기간 완료후 총괄 보고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이같은 답변에 홍 의원은 조사는 1년 단위로 이뤄지고 있는데 4년이 다 지난 뒤에 보고한다는 게 말이 되느냐. 문제가 생기면 그 결과에 따라 개선하고 예측하든지 해야 하는데 문제가 터진 다음에 결과만 지켜보자는 것이냐뭔가를 숨기려고 그러는 게 아닌가라고 고의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홍 의원은 조사용역업체를 통해 부랴부랴 보고서를 받았는데, 해저 퇴적물에서 중금속인 니켈 검출 수치가 201752.8, 201867.3, 201964.3 등으로 주의기준치인 47mg/kg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강정천 하천 퇴적물에서는 납 검출 수치가 20169.1, 201731.7, 2018138.7, 2019184.6으로 기준치 59를 훨씬 뛰어넘은 수준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해군기지가 생기고 난 뒤 강정 앞바다와 강정천에 이런 중금속 성분이 기준치를 넘고 증가하고 있는 것인지 이에 대해 원인도 밝히지 않고 있다“1등급 강정천이 3등급 기준으로 악화된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정민구 의원. ⓒ제주의소리
정민구 의원. ⓒ제주의소리

이지훈 단장이 조사는 친환경조사위원회에 참여한 마을회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 의도적으로 (보고서를) 은폐했다고 하는 건 과한 표현이라고 답변하자, 홍 의원은 이 조사는 마을회 돈이 아니라 도민들 세금으로 진행되고 있다. 조사결과를 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에 보고하는 것은 당연하지 않나. 도대체 강정 인근 해양과 강정천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민구 의원(삼도1·2, 더불어민주당)은 강정해군기지 신규 항로 개설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정 의원은 해군이 요청한 신규 항로를 보면 천연기념물인 범섬, 천연보호구역을 침범하게 되어 있다.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지훈 단장이 아직 확인하지 못 했다고 말하자, 정 의원은 단장이 모른다는 것은 제주도가 손을 놓고 있다는 것이거나, 해군이 제주도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도민 2019-10-29 09:40:34
도위원 이양반들아..제주 환경을 그렇게 생각한다면 수 많은 과수원 제초제 사용부터 자제시켜라..
과수원 바닥에 풀 한포기 없이 재배하는곳은 제주도가 유일할것같다..
타시도는 환경을 생각해서 논두렁에 제초제 사용을 안하면 돈도 준다고 하는데..
관행농도 초생재배로 제초제 사용을 안하는곳은 장비와 유류비 별도로 지원해라.
1.***.***.171


도민 2019-10-29 03:18:15
제주도 농약 -비료 연간 판매량 추이이 관한 기사다. http://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624561
반면 도내 농약판매는 2013년 5132t에서 2014년 8450t, 2015년 9703t, 2016년 1만829t, 2017년 1만896t, 2018년 1만1234t으로 6년 사이에 갑절이상 급증했다. 화학비료 판매량은 2013년 2만168t에서 2018년 4만4602t으로 갑절이상 증가.
제주도 하천 지하수가 오염되는 원인중에 하나가 과다 농약비료 사용이다. 중산간에 골프장, 펜션 난개발등 오염의 원인이다. 해군기지가 오염을 발생시켰다면 바다에 한정되는 것이고 강정천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무식한 도의원들 ㅉㅉㅉ.
37.***.***.141

도민 2019-10-29 02:36:09
해군기지가 강정천 상류에 있나? 해군기지가 오염물질을 배출한다면 바다로 가지 왜 강정천으로 거슬러 올라가나? 강정천 상류쪽 중산간 난개발과 과다한 농약사용 그리고 제주토질이 만들어 낸 결과다.
2017년에 나온 "제주 연안에 유입되는 하천 퇴적물의 분포특성 및 오염도 평가" 라는 논문이다.
http://www.ksue.or.kr/html/sub0301.html?mid=intro05_01&journal=1&pageNm=&searchType=title&searchValue=&issue=24574&year=2017&Page=2
어음천, 동홍천, 문수천에서도 Ni이 기준치를 초과하고 있다. 이유는 제주도 토양이 화산토라서 그렇다는 것이다. 납은 농약과다사용이다. 오염의 원인도 모른체 해군기지에 덤탱이 말아라.
37.***.***.141

나그네 2019-10-28 21:55:55
강정천이 3급수가 되고 자연이 파괴되도 됩니다. 국가 시책 안보 시설이니 시민들이 뮬을 먹든 못 먹든 천연기념물이 보호되든 말든 무슨 필요가 있겠습니까. 국가 시책 사업은 몇 명이 모여 유치 결정하면 그 외 많은 주민들이 반대해도 경찰 동원해서 그냥 밀어버리면 되는 겁니다.
이게 21세기 우리 제주도의 수준입지요.
61.***.***.164